연예 > 연예일반

남규리 "성형고백에 경고받아…진짜인데 어떡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0 21:44:1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남규리, '오후의 발견' 출연. (사진 = 보이는 라디오 캡처) 2021.01.20.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그룹 '씨야' 출신 배우 남규리가 솔직, 털털한 매력을 발산했다.

남규리는 20일 MBC 라디오 FM4U '오후의 발견 이지혜입니다'에 출연해 과거 성형수술을 고백했던 사연, 지난해 MBC에서 연기대상 우수상을 수상한 사연, 드라마 촬영 일화 등을 풀었다.

이지혜는 남규리에게 "예전에 성형 사실을 시원하게 고백했더라. 저랑 같은 날 같은 시간대에 성형 고백을 나란히 했다"며 "솔직 발언 때문에 소속사로부터 경고를 받은 적이 있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남규리는 "많이 있다. '너무 솔직하다'고 하더라. 근데 뭐 '진짜인데 어떡해요'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남규리는 "어릴 땐 많이 혼났다. 배우 생활하면서는 있는 그대로, 어떤 발언할 때 저만의 소신이니까, 다 뜻이 있는 것 아니겠나. 그게 엄청난 실수를 하는 건 아니지 않냐고 했더니 어느 순간부터는 (소속사도) 믿어줬다"고 말했다.

남규리는 지난해 '카이로스'에서 소시오패스 강현채 연기로 '2020 MBC 연기대상'에서 우수상을 받은 바 있다.신인상 이후 10년 만의 수상이었다.

또 촬영 중 응급실을 실려갔던 일화에 대해선 "그래서 촬영이 저 때문에 일주일간 지연된 적이 있다. 중간에 보면 남의 얼굴처럼 눈이 푹 파여 보이는 장면이 몇 장면 있다. 제가 좀 헷갈리더라 소시오패스 연기하고 집에 갈 때 어떤 날은 광기에 기쁨을 느끼고, 어떤 날은 이런 장면을 아무렇지 않게 연기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면서 인격에 혼란이 오더라"라고 설명했다.

수상과 관련해서는 "정말 상을 받을 생각도 못 했다. 소속사도 없는 상태였다. 그냥 제가 MBC 드라마를 많이 해서 배우분들과 마무리를 잘하고 싶은 생각으로 시상식에 간 것이었는데 살짝 긴장되더라. 혹시 모르니까. 근데 제가 호명됐는데 무슨 얘길하고 내려왔는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하고 싶었던 말이 있었는지 묻자 "저한테 이렇게 많은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 팬 여러분들 작품, 회차가 나갈 때마다 많이 사랑해주는 마니아분들이 있었다. 제가 욕을 많이 먹었는데 '욕 많이 먹어야 제대로 하는 거다'란 말을 현장에서 들은 뒤로, 처음엔 오락가락하다가 나중엔 욕을 해줄수록 좋더라"라고 소감을 전했다.

남규리는 올 상반기 방영 예정인 tvN 드라마 '너는 나의 봄'에 출연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