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구/경북

월성원전 민간감시기구, 삼중수소 조사단 27명 추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1 19:08:24
원전·지질 전문가, 주민대표 등 2월 1일 확정… 6개월 내 조사 마무리
associate_pic
[경주=뉴시스] 이은희 기자= 13일 오후 경주시 양북면 감시센터에서 월성원전 민간환경감시위원회 임시회의가 열리고 있다. 2021.1.13. leh@newsis.com
[경주=뉴시스] 이은희 기자 = 경북 경주시 월성원전·방폐장 민간환경감시기구는 삼중수소 민관합동조사단을 27명 이내로 구성한다고 21일 밝혔다.

감시기구는 이날 제59차 운영위원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하고 가능한 6개월 내 조사를 마무리하기로 했다. 감시기구 위원장은 주낙영 경주시장이다. 

조사단은 원자력과 지질 분야 각 3명, 시민단체 3명, 동경주 주민대표 5명, 경주시와 경주시의회, 규제기관 등이 포함될 예정이다. 한국수력원자력은 배제되고 단장은 감시기구 부위원장이 맡는다. 

조사위원은 추천을 통해 내달 1일 임시회의에서 확정하고, 발족 후 활동을 시작한다. 

 앞서 감시기구는 지난 13일 열린 제41차 임시회의에서 월성원전 부지 내 지하수 고농도 삼중수소 검출과 관련, 민관합동조사단 구성을 의결한 바 있다.
 
하대근 부위원장은 “경주시민이 신뢰할 수 있는 전문가가 조사를 진행해야 하고 어떠한 정치적 이슈나 진영 논리에 희석되지 않기 위해서는 정부 기관이 아닌 민간이 이번 조사를 주도해야 한다”며 “원자력안전위원회 등은 이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e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