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런온' 신세경, 임시완에 이별 선언…최수영·강태오 관계 역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2 09:46:5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사진='런 온' 방송 영상 캡처. 2021.01.2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런 온' 신세경이 임시완에게 이별을 고했다. 제 뜻대로 되지 않았던 과거에 다시 얽매여 비참해지는 자신을 지키기 위해 헤어짐을 택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런 온’ 12회에서 기선겸(임시완)과 오미주(신세경)의 연애에 제동을 건 이는 바로 선겸의 아빠 기정도(박영규)였다.

누나 기은비(류아벨)가 에이전시를 제 마음대로 이적했다는 이유로 아버지의 골프 약속에 끌려다닌다는 걸 알게 된 선겸이 골프장에 나타나 은비를 데리고 나가자, 그는 말 잘 듣던 아들을 변하게 한 인물이 바로 미주라고 생각했다. 이에 다짜고짜 미주를 찾아가 아들을 망쳐놨다며, 온갖 모욕적인 언행을 퍼부었다.

미주는 걱정돼 달려온 선겸에겐 "내 기분 나아지게 할 수 있는 건 나밖에 없잖아요. 내 기분이니까"라고 매몰차게 굴었다. 그러면서 "나는 내가 더 소중해서. 그냥 포기할래요"라며 선겸에게 이별을 고했다. 평생 불행의 씨앗이었던 아버지의 그늘에서 무던히 살아왔던 선겸 역시 또다시 반복된 악몽 같은 상황에 어떤 대응도 할 수 없었다.

서단아(최수영)와 이영화(강태오)는 서로에 대한 감정을 확인하고 받아들였다. 단아는 혼란스러워하는 그의 곁을 지켰고, 영화는 "위안이고, 위로이자, 어느 밤엔 절망이기도 했어"라며 진심을 고백했다. 영화는 단아를 끌어안았고, 두 사람의 관계는 전환점을 맞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