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정 총리, 안철수 겨냥 "선거에 방역 이용하는 행태 개탄"(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2 12:15:09
"방역 정치로 시간 허비할 만큼 현장 한가하지 않아"
"방역에 희생하는 국민들 아픈 절규 먼저 생각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1.2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지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22일 정부의 '9시 이후 영업제한' 방역 조치와 관련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으로부터 철폐 요구 목소리가 나온 데 대해 "그렇지 않아도 힘들어하시는 자영업자의 불안감을 파고들어 선거에 이용하려는 일부 정치인들의 행태가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비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어제 정치권 일각에서 정부의 9시 이후 영업제한 조치를 두고 '코로나19가 무슨 야행성 동물인가' 혹은, '비과학적, 비상식적 영업규제'라며 당장 철폐할 것을 요구했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야권의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인 안 대표가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지침 일환인 영업시간 제한을 놓고 비판한 것에 정면 반박에 나선 것이다. 안 대표는 "비과학적이고 비상식적인 일률적 영업 규제를 지금 당장 철폐하라"고 촉구한 바 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현장 상황에 맞춤형으로 거리두기를 했으면 좋겠다"고 촉구했다.

정 총리는 이에 대해 "사회적 거리두기의 가장 큰 기본원칙은 접촉의 기회를 최소화하는 것"이라며 "9시 이후는 식사 후 2차 활동이 급증하는 시간대로 만남과 접촉의 기회가 늘고 이동량도 동시에 증가하는 시간대"라고 설명했다.

또 "심야로 갈수록 현장의 방역관리가 어려워지는 현실적 문제도 있다"며 "지난 연말 하루 1000명을 훌쩍 넘던 확진자가 점차 줄어들고 있는 것도 '9시 이후 영업제한과 5인이상 모임금지'의 효과가 컸다는 것이 대다수 방역전문가들의 판단"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방역을 정치에 끌어들여 갑론을박하며 시간을 허비할 만큼 현장의 코로나19 상황은 한가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2일 서울 중구 쌍림동 대한간호협회를 방문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1.22. photo@newsis.com
정 총리는 "평범한 일상을 양보한 채 인내하면서 방역에 동참해 주고 계신 국민들을 혼란스럽게 하는 언행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자제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정 총리는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코로나19 방역이 정치적 유불리를 위한 정쟁의 대상이 되어선 안 된다"며 "방역을 위해 헌신하고 희생하고 계신 국민의 처절하고 아픈 절규를 먼저 생각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일보다 더 중한 것이 뭐가 있겠는가"라고 되물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