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경이로운 소문' 굿바이 인사 "선물같은 작품…시즌2로 만나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3 10:24:0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OCN 주말극 '경이로운 소문' 조병규, 유준상, 김세정, 염혜란 (사진 = OCN) 2021.1.2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종영을 하루 앞둔 '경이로운 소문' 조병규, 유준상, 김세정, 염혜란이 아쉬움과 애정 가득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OCN 주말극 '경이로운 소문'은 악귀 사냥꾼 '카운터'들이 국숫집 직원으로 위장해 지상의 악귀들을 물리치는 통쾌하고 땀내 나는 악귀타파 히어로물이다. OCN 개국 이래 첫 10% 장벽을 깨며 새 시청률 역사를 쓰고 있다.

타이틀롤 '소문'역을 완벽하게 소화한 조병규는 23일 "'경이로운 소문'은 제게 선물 같은 작품"이라며 "동료들, 선배들과의 시간은 매일매일 학습의 장이었고, 유선동 감독과 대화하던 순간순간은 제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는 행복한 기억으로 강렬하게 자리 잡았다"고 전했다.

그는 "촬영하는 내내 너무 행복하고 즐거웠다"며 "때론 결과에 대한 불안감과 걱정도 많았지만 많은 시청자분들의 사랑이 있었기에 마지막까지 유종의 미를 거둬가며 촬영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남다른 마음을 내비쳤다.

또한 "소문을 보며 저도 부모와 같은 심정으로 캐릭터를 아끼고 집중했듯이 같은 마음으로 소문을 응원해 주셨던 전국 방방곡곡에 계신 '소문 부모님들'께 감사드린다"며 "항상 이겨내고 일어나는 소문처럼 어떤 상황이 오더라도 끝내 이겨 나아가는 조병규로 돌아오겠다. 시즌2로 만나요"라고 감사 인사를 잊지 않았다.

카운터 최강 괴력 소유자 '가모탁' 역으로 액션과 로맨스를 200% 소화했던 유준상은 "오랜 시간 즐겁게 촬영했던 '경이로운 소문'이 끝나니 많이 아쉽다"며 "너무나 많은 사랑을 받아서 행복했으며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끝까지 함께 해주세요"라고 마음을 전했다.

악귀 감지율 100%의 인간 레이더 '도하나' 역을 맡아 걸크러시 액션을 뽐낸 김세정은 "함께하는 내내 배우, 스태프께 많은 사랑받으며 촬영에 임할 수 있어 행복했다. 무엇보다 시청자분들께 과분할 정도의 사랑을 받게 돼 영광"이라며 "'경이로운 소문'을 통해 다시 꿈꾸기 시작했고, 무언가를 대할 때에도 진심으로 대하며 온전히 제 모습으로 웃을 수 있게 됐다"며 행복했던 마음을 드러냈다.

또 "촬영 중 제 휴대폰 배경 화면이 바뀌었다. 카운터즈와 함께 한 사진과 '늘 열심히 하기, 주어진 많은 것에 감사하며 임하기, 마주할 것들에 진심으로 대하기, 겁내지 말되 대비하며 하기'라는 문구"라고 밝혔다.

그는 "제가 성장할 수 있게 도와주고 챙겨준 동료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다시 뵙는 그날까지 제가 받은 행복의 배로 돌려받으실 수 있길 바라며 시청자분들, 동료 배우분들 모두 감사했다"고 다부진 각오와 함께 카운터즈를 향한 애정을 전했다.

카운터즈의 리더이자 정신적 지주였던 '추매옥' 역으로 찬사를 이끌어낸 염혜란은 "처음 해보는 장르라 힘든 점도 있었지만 보내주신 성원과 응원 덕분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며 감사 인사를 건넸다.

이어 "모든 작품이 그렇겠지만 스태프들이 정말 고생을 많이 했다. 큰 사고 없이 무사히 끝나서 다행이고 정말 고맙다"며 "특히 서로에게 힘이 되어준 배우들과 함께 연기할 수 있어 영광이었고 더 강력한 시즌2로 돌아오길 저 역시도 기대한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한편 '경이로운 소문'은 오는 24일 16회를 끝으로 종영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