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바이든, 중미에 4.4조원 규모 지원약속"-멕시코대통령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4 06:55:29
캐나다 트뤼도 총리에 이어 오브라도르와 통화
온두라스 엘살바도르 과테말라 등
멕시코 거쳐 미국이민행 국가들 지원

associate_pic
[치우다드 이달고(멕시코)=AP/뉴시스]멕시코의 국경수비대원들이 1월 19일(현지시간) 과테말라 국경을 넘어온 이민들을 붙잡아 수키아테강 부근 이민초소에 인계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차미례 기자 = 조 바이든 미국대통령이 취임 후 첫 정상외교로  22일 트뤼도 총리와 통화한 후,  곧 이어서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과 통화하고 미국과 캐나다, 멕시코 3국 관계 회복 의지를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은 이 통화 중에 미국이 온두라스, 엘살바도르, 과테말라 등 중미 국가들의 개발을 돕기 위해 40억달러 (4조 4200억원)를  지원하기로 약속했다고 오브라도르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 밝혔다.

이 나라들은 최근 몇년 동안 정치적 불안정과 경제난으로 수만명의 집단 이민들이 멕시코를 거쳐 미국을 향하며 숱한 문제를 일으킨 나라들이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22일의 통화 이후 성명을 내고 바이든 대통령과의 통화에 대해서 "다정하고 존중심을 표현한 통화였다"고 평가했다. 두 정상은 미 남부 국경과 멕시코 사이 가장 큰 현안인 이민 문제를 뿌리뽑기 위해서는 이민의 원인을 근본적으로 해소해야한다는 데에 의견을 같이 했다.

멕시코는 최근 중미 국가들의 집단 이민행렬( 캐러밴)이 멕시코를 통과해서 미국을 향하지 못하도록 남부 국경에서 이들을 막고 있다.

 바이든과  멕시코대통령의 통화는 오브라도르 대통령이 며칠 전 미국마약단속국이 멕시코의 전 국방장관에게 마약 밀수 혐의를 씌워 체포했다는 보도가 나온 뒤에 두 나라 사이의 긴장이 높아진 가운데 이뤄졌다.

멕시코는 그 동안 중미 이민들의 미국 국경 접근을 막겠다고 약속해왔지만,  두 나라 사이에는 이 문제로 적지않은 충돌이 언제나 빚어졌다.

멕시코는 지난 해 10월 로스앤젤레스에서 체포된 전 국방장관 살바도르 시엔푸에고스 장군의 석방을 요구하면서, 그러지 않을 경우 멕시코 국내의 미국 요원들을 억류하겠다고 위협했다.  미국 검찰도 시엔푸에고스를 석방해 멕시코로 돌려보내는데에 동의했다.

그런데도 멕시코는 외국 첩보요원들의 활동을 제한하는 법안을 통과시켜 그들의 면책특권을 박탈했으며,  시엔푸에고스 체포에 관한 미국의 사건 파일을 공개하고 멕시코 검찰이 그 기소내용을 신속하게 철회해서 모든 혐의를 기각했다.

미국 백악관은 바이든이 "전임 트럼프 행정부의 가혹한 이민 정책을 원래로 되돌려 놓는 문제"도 언급했다고 발표했다.

한편  캐나다 공영 CBC와 AP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22일 트뤼도 총리와 약 30분에 걸쳐 정상 간 통화를 했다. 익명의 고위 당국자는 CBC에 "(양국 정상 간) 우선순위가 많이 일치한다"라고 전했다. 

 CBC는 바이든 대통령이 트뤼도 총리와 정치적 가치관을 상당히 공유한다고 트뤼도가 말한 것으로 보도했다.
  
이 통화는 트뤼도 총리가 바이든 취임 직후 발표된 키스톤XL 파이프라인 사업 허가 취소에 실망감을 드러냈다는 보도가 나온 직후에 이뤄졌다.

해당 사업은 캐나다 서부 앨버타에서 텍사스와 일리노이까지 송유관을 이어 원유를 수송하는 사업이다. 그러나 사업 추진 과정에서 환경 단체의 반발을 샀고, 버락 오바마 대통령 시절 한 차례 중단됐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재임 시기였던 지난 2017년 이 사업 완공을 허가했으나, 후임자인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첫날인 지난 20일 허가를 취소하고 사업을 다시 중단시켰다.

바이든 대통령은 트뤼도 총리가 불만을 표시하자 캐나다 측의 어려움에 공감한다면서도 이는 선거 공약이었고 오바마 전 행정부 시절 결정된 사항이었다는 점,  키스톤 사업을 진행하는 것이 새 민주당 정부의 경제공약이나 기후변화 정책과도 맞지 않는다는 점을 토대로 자신의 결정을 옹호했다고 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cm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