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스노보드 클로이 김, 2년 만에 나선 월드컵서 우승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4 11:14:32
associate_pic
【브레켄리지=AP/뉴시스】재미교포 2세 클로이 김이 16일(현지시간) 미 콜로라도주 브레켄리지 스키리조트에서 열린 듀투어 스노보드 슈퍼파이프 결승에서 경기를 마치고 미소짓고 있다. 이 대회 1위를 차지한 클로이 김은 지난 2월 평창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종목에서 여자 선수 최연소 챔피언에 오른 바 있으며 2015년 동계 엑스게임 사상 최연소 우승, 여자 선수 최초 '100점 만점' 등 각종 기록을 세우며 '천재 스노보더 소녀'로 평가받은 바 있다. 2018.12.17.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미국 교포 클로이 김(21)이 약 2년 만에 출전한 국제스키연맹(FIS) 스노보드 월드컵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클로이 김은 23일(현지시간) 스위스 락스에서 열린 2020~2021 FIS 스노보드 월드컵 여자 하프파이프 결선에서 89.75점을 받아 1위에 올랐다.

재미 한인 2세인 클로이 김은 어릴 때부터 스노보드 천재로 통했다. 2016년 여자 선수 최초로 2연속 1080도 회전에 성공한 클로이 김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하프파이프에서 금메달을 획득, 올림픽 설상 종목 여자 최연소 우승 기록(17시296일)을 세웠다.

2019년 2월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우승을 차지했던 클로이 김은 발목 부상으로 2018~2019시즌을 접었고, 2019~2020시즌을 통째로 쉬었다.

클로이 김이 월드컵 대회에 출전한 것은 2019년 1월 이후 약 2년 만이다.

예선에서 94점을 받아 24명 중 1위로 결선에 진출한 클로이 김은 결선 1차 시기에서 넘어지는 바람에 6명 가운데 5위에 그쳤다.

그러나 2차 시기에서 프런트 사이드 1080도에 성공하며 1위에 오르는데 성공했다.

클로이 김은 "1차 시기와 2차 시기 사이에 30분 정도의 시간이 있었는데, 무척 긴장됐다. 하지만 코치와 계속 이야기를 나누면서 긍정적으로 생각하려 했다"며 "2차 시기에 새로운 기술을 시도해보고 싶었지만, 마지막에 제대로 착지하는 것이 중요해져 내려놓게 됐다"고 말했다.

일본의 오노 미츠키가 76.50점으로 2위, 도미타 세나가 75.75점으로 3위에 자리했다.

남자부에서는 도츠카 유토(일본)가 95.25점을 획득해 우승했고, 스코티 제임스(호주)가 93.75점으로 준우승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