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축구

프라이부르크 정우영, 결승골 터뜨려…시즌 2호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4 12:40:2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독일 분데스리가 프라이부르크의 정우영. (캡처=프라이부르크 홈페이지)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프라이부르크에서 뛰고 있는 정우영이 시즌 2호골을 기록했다.

정우영은 24일(한국시각) 독일 프라이부르크의 슈바르츠발트 슈타디온에서 벌어진 슈투트가르트와의 2020~2021시즌 분데스리가 18라운드에서 전반 37분 역전 결승골을 터뜨려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해 12월13일 빌레펠트전에서 마수걸이 골을 터뜨린 이후 약 1개월 반 만에 터진 시즌 2호골이다.

정우영은 1-1로 팽팽한 전반 37분 압박으로 상대의 공을 가로챈 후, 강력한 왼발슛으로 슈투트가르트의 골네트를 갈랐다.

프라이부르크는 7승6무5패(승점 27)로 9위에 자리했다.

한편, 라이프치히의 황희찬은 마인츠와의 경기에서 후반 32분에 교체 출전해 약 13분을 소화했다. 공격포인트는 없었다. 라이프치히는 2-3으로 패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