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농구

'미네라스 극적 결승포' SK, KCC 13연승 도전에 제동(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4 19:04:22
2위 현대모비스, 오리온 제압하며 승차 한 경기 반으로 벌려
LG·전자랜드, 나란히 승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프로농구 서울 SK 미네라스 (사진 = KBL 제공)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프로농구 서울 SK가 승승장구하던 전주 KCC의 연승 행진에 제동을 걸었다.

SK는 24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KCC와의 경기에서 경기 종료 0.4초 전에 터진 미네라스의 극적인 결승 득점에 힘입어 82-80으로 승리했다.

구단 자체 역대 최다 13연승에 도전했던 KCC의 상승세에 찬물을 끼얹은 미네라스였다.

미네라스는 80-80으로 팽팽한 4쿼터 종료 0.4초를 남기고 상대 수비의 강한 압박을 극복하며 정확한 슛을 성공했다.

SK(14승19패)는 3연패에서 탈출하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선두 KCC(23승9패)는 연승 행진을 12경기에서 멈췄다.

미네라스가 가장 많은 30점을 쓸어 담았고, 부상에서 돌아온 안영준(10점)은 경기 막판 소중한 3점슛으로 승리에 힘을 보탰다.

안영준은 지난해 12월20일 안양 KGC인삼공사전에서 안와골절 부상을 입어 약 1개월여 만에 코트를 밟았다.

KCC는 최우수선수(MVP)급 활약을 이어온 송교창이 부상으로 결장한 게 뼈아팠다. 이정현이 25점으로 맹활약했지만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다.

SK는 4쿼터 종료 56.3초를 남기고 안영준의 3점슛으로 80-76으로 달아나며 분위기를 잡았다.

하지만 지는 법을 잊은 KCC는 침착했다. 종료 47.2초 전 정창영의 돌파, 8.4초 전 이정현의 득점으로 기어이 80-80 동점을 만들었다.

미네라스가 해결했다. 빠르게 공격 코트로 넘어온 미네라스는 상대 수비를 앞에 두고 과감한 외곽슛을 시도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부산사직체육관에선 창원 LG가 부산 KT를 81–77로 꺾고 3연패에서 탈출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프로농구 창원 LG 박경상 (사진 = KBL 제공)
9위 LG는 KT전 5연패 사슬에서 벗어나며 12승(21패)째를 신고했다.

KT(17승15패)는 연승 행진을 3경기에서 멈추며 안양 KGC인삼공사에 공동 4위를 허용했다.

LG의 박경상은 76-76으로 팽팽한 경기 종료 18.7초 전에 결정적인 3점포를 꽂아 승리의 중심에 섰다. KT의 공격을 성공적으로 막은 LG는 김시래가 리바운드에 이어 반칙으로 얻은 자유투 2개를 모두 성공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김시래가 16점 5어시스트로 허훈(11점 9어시스트)과의 자존심 대결에서 웃었고, 리온 윌리엄스(13점 14리바운드), 테리코 화이트(16점)가 지원했다.

울산 현대모비스는 울산동천체육관에서 벌어진 고양 오리온전에서 접전 끝에 86-85, 1점차 승리를 거뒀다.

2위 현대모비스는 6연승을 질주하며 20승(13패)째를 신고했다. 3위 오리온(18승14패)과의 승차를 한 경기 반으로 벌렸다.

오리온은 마지막 자유투 실패로 2연패에 빠졌다. 오리온의 디드릭 로슨은 85-86으로 뒤진 경기 종료 8.8초를 남기고 자유투 2개를 얻었지만 모두 실패해 역전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숀 롱이 35점 14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했고, 최진수와 장재석이 각각 16점, 15점을 올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오리온에선 로슨이 33점(13리바운드)으로 분전했다.

인천 전자랜드는 최하위 원주 DB전에서 75-52로 이겼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