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바이든의 '100일간 1억회분 접종' 목표, 천장 아닌 바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5 06:02:41
보건 관계자들 '쉬운 목표' 지적 반발
associate_pic
[필라델피아=AP/뉴시스] 23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 있는 메디컬 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으려는 사람들이 대기 중인 모습. 2021.01.25.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공중보건 관계자들이 취임 첫 100일 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1억회분 접종하겠다는 목표는 최저선을 제시한 것이라고 밝혔다.

24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이 보건총감 후보자로 지명한 비벡 머시는 ABC 인터뷰에서 해당 공약을 언급했다.

미국은 현재 일정 간격을 두고 2번 맞아야 하는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머시는 "(이 목표는) 바닥이지 천장이 아니다"라며 "우리가 직면한 현실을 반영했다"고 말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최대한 많은 미국인에게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는 게 더 큰 목표임을 이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앤서니 파우치 국립 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도 CBS 인터뷰에서 "우리는 항상 당신이 세운 목표보다 잘하고 싶다. 그건 바닥이지 천장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바이든 대통령이 의도적으로 낮은 목표를 설정한 게 아니라면서 합리적인 기준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24일 오전 6시 기준 코로나19 백신은 총 2100만회분 넘게 투여됐다. 하루 사이에 150만회분 이상 증가한 수치다.

일각에서는 하루에 약 100만회분 접종을 전제로, 바이든 대통령이 100일 동안 어렵지 않게 달성할 수 있는 수치를 목표치로 내세웠다고 지적한 바 있다.

파우치 소장은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에서 백신 접종 초기 38일 동안 하루 100만회 접종이 가능했던 날은 이틀 정도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같은 기간 평균치는 하루 45만회라고 말했다.

아울러 최근 접종이 요양원이나 병원 등에서 집중적으로 이뤄졌다는 데 주목했다. 그는 "며칠 동안 100만회 접종이 시행됐지만 상대적으로 쉬운 분야에서였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