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추미애 "김학의 출금 수사는 검찰 보복…모욕감 느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5 10:10:21  |  수정 2021-01-25 10:19:16
경향신문과 인터뷰서 입장 피력
"절차적 위법 없다…모욕감 느껴"
"윤석열 사퇴 기대하고 사의밝혀"
associate_pic
[과천=뉴시스]최진석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21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공식 출범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경기 과천 법무부 청사를 나서고 있다. 2021.01.21.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윤희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언론 인터뷰를 통해 검찰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출국금지 논란 관련 수사를 보복으로 규정했다.

추 장관은 25일 경향신문과 가진 인터뷰에서 김 전 차관 수사와 관련, "법무부 간부들에 대한 검찰의 명백한 보복 수사"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추 장관은 "모욕감을 느낀다"며 "김 전 차관에 대한 긴급출국금지는 수사처분이 아니라 출입국에 관한 법무부의 행정처분이기에 절차적 위법이 없고 그에 대한 판례도 있다"고 했다.

추 장관은 지난 22일에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위장 출국을 하려다 공항에서 긴급출국금지로 해외도피가 좌초된 실질적, 사후적 범죄피의자를 위해 시나리오를 재구성하고 법무부를 압수수색하는 것은 누구의 공익을 위함인가"라며 검찰 수사를 우회 비판했다.

한편 추 장관은 해당 언론 인터뷰에서 윤 총장의 자진사퇴를 기대하며 자신이 먼저 사의를 밝힌 것이라고도 밝혔다.

그는 "윤 총장의 상당한 비위를 확인한 장관으로서 먼저 사의를 밝히면, 윤 총장도 그런 정도의 엄중함과 책임감을 가져주리라 기대한 것"이라며 "관련 수사팀의 독립성 보장과 국민 예의 차원에서 총장 스스로 직을 내려놓는 게 옳지 않겠는가 한 것이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윤 총장을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으로 표현한 것에 대해서는 "정치하려면 나가서 하라는 엄명"이라고 해석했다.

추 장관은 "검찰총장은 수사와 관련한 검사사무를 위해 임기를 보장하는 것이다. 그 취지에 어긋나게 하려면 나가서 하라는 것"이라며 "대통령이 부드럽게 말씀하셨다고 해서 달리 해석하면 안 된다"고 했다.

아울러 윤 총장에 대해 "정치 안 할 사람이 국립묘지 참배하고, 이런저런 발언을 하겠느냐"며 "맥락이 다 있다"고 평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ympath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