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인천

'가이드 해보자'며 우즈벡 남성에 접근, 흉기 휘두른 50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5 13:36:20  |  수정 2021-01-25 14:18:04
"범인 자신의 집에서 범행 후 극단적 선택…의식 돌아와"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정일형 기자 = 직업소개소를 통해 알게된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20대 남성에게 '한국에서 가이드를 해보자'며 접근한 뒤 흉기를 휘두른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흉기를 흉두른 50대 남성은 범행 직후 극단적인 선택을 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25일 인천 경찰에 따르면 A(50대)씨는 지난 21일 오전 5시 20분께 인천 청라의 한 빌라에서 우즈베키스탄 국적 B(20대)씨를 흉기로 찔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흉기에 찔린 B씨는 곧바로 A씨의 집에서 나와 경찰에 신고했다.

이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극단적 선택을 한 A씨를 발견,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 

경찰은 A씨가 자신의 범행에 발각될 것을 우려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A씨는 지난 24일 의식이 돌아와 현재 병원에서 치료중이다.

B씨도 얼굴 등에 상처를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직업소개소를 통해 알게 된 A씨가 '한국말을 잘하니깐 한국에서 가이드 해 볼 생각이 없느냐'며 접근했고, 이후 A씨의 집에서 잠자다 이 같은 변을 당했다"고 진술했다. 

B씨는 또 "A씨의 집에서 맥주를 마시는데 약물이 있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전날 의식이 깨어났지만 조사를 받을 정도의 상태는 아니다. 추후 병원 치료가 끝나면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라며 "B씨가 주장하는 맥주 약물 의혹에 대해서도 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