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與 "국힘 청문회, 박범계 규탄대회" vs 野 "증인 채택 거부한 탓"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5 12:09:09
여야, 박 후보자에 질의 전 1시간 입씨름
야 "단독 청문회 유감? 오늘 증인 부르자"
여 "진흙탕 청문회 만들겠다는 의도 명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01.25.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김지은 기자 = 여야는 25일 박범계 법무부장관에 대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서 증인 채택과 국민의힘 단독 청문회를 놓고 공방을 벌였다.

여당은 전날 원외에서 열린 국민의힘의 자체 청문회에 대해 '박범계 반대 결의 규탄대회'라고 규정하면서 유감을 표했다. 이에 대해 야당은 "여당이 증인 채택을 모두 거부해 실체적 진실을 알리기 위한 선택"이었다고 주장하며 이날 청문회에서 핵심 증인을 다시 채택해 줄 것을 요구했다. 여야가 공방을 벌이느라 박 후보자에 대한 질의응답은 1시간여가 지나서야 이뤄졌다.

법사위 여당 간사인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어제 국민의힘이 정식 청문회 자리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국민청문회라는 이름으로 셀프 청문회를 하고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이란 의견을 냈다"면서 "국민들에 박 후보자에 대한 예단을 갖도록 하는 굉장히 잘못된 행태다. 유감을 표한다"라고 밝혔다.

같은당 신동근 의원도 "국민의힘 장외 청문회는 말이 청문회지 사실상 박범계 규탄대회"라면서 "정식 청문회를 하기도 전에 부적격이라고 답을 정했다. 그야말로 '답정너 청문회' 아니냐"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야당 간사인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민주당이 증인과 참고인을 한 명도 받아주지 못하겠다고 하니 박 후보자의 실상을 알리기 위해 자체 청문회를 할 수밖에 없었다"면서 "그게 유감이라면 오늘이라도 김소연 변호사, 이종배 대표를 부르면 깔끔할 일로이다. 여당이 동의해 준다면 그들을 모셔오겠다"라고 맞섰다.

김소연 변호사는 박 후보자 측근으로부터 공천 대가로 1억원을 요구받았으며 박 후보자가 이를 방조했다고 주장하며 법적 다툼을 벌인 바 있다. 이종배 사법시험존치를 위한 고시생 모임 대표는 사법시험 폐지에 반대하는 과정에서 박 후보자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두 사람은 모두 전날 국민의힘 단독 인사청문회에 증인으로 참석했다.

신동근 민주당 의원은 야당의 이날 증인 채택 요구에 대해 "김소연이란 사람은 자기 이해와 요구에 반하면 소송과 의혹을 제기하고 당도 옮기는 그런 분"이라며 신뢰성을 문제 삼아 채택 불가 입장을 밝혔다.

백 간사도 김 변호사를 거론하며 "법원에서 판결난 사안에 대해 법사위가 증인으로 부른다면 삼권분립을 해치는 문제가 발생하고, 진흙탕 청문회를 우리 스스로 하겠다는 것"이라고 잘라말했다.

송기헌 민주당 의원도 "이종배 대표는 고발한 사건이 총 58건이나 된다. 이런 사람 말이 신빙성이 있겠느냐"면서 "이런 분이 증인으로 온다 해도 자기 입장에서 말할 수 밖에 없고 증인으로 적절치 않다고 본다"고 했다.

거듭되는 민주당 의원들의 증인 거부에 대해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집권여당이 너무 야박하고 매몰차다"면서 "야당이 증인 신청하면 정치공세고 여당이 하면 자질과 도덕성을 검증하는 거냐"고 따졌다.

이어 "박 후보자가 오늘 선서도 하고 부드럽게 모두 발언을 해서 마음이 약해지려고 했는데 민주당 의원들이 살벌하게 이렇게 하니 마음이 독해지려고 한다"면서 "여당 의원들 박 후보자 싫어하느냐"라고 비꼬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whynot8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