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정 총리, 오늘 홍남기 만나 손실보상제 등 논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6 05:00:00
부총리 협의회…洪 고위당정청 불참 후 첫 만남
유은혜 등과 신학기 등교 방안 등도 논의할 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영상으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01.19.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만나 자영업자 손실보상제 방안 등을 논의한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9시30분 정부세종청사에서 부총리 협의회를 가진다.

부총리 협의회는 통상 국무회의 시작 전 총리와 부총리가 만나 각종 현안에 대한 의견을 주고 받는 자리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자영업자 손실 보상제 법제화 문제와 신학기 등교 수업 방식 등 코로나19 관련 현안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자영업자 손실 보상 법제화 문제로 서로 다른 입장을 내놓은 것처럼 비춰진 정 총리와 홍 부총리가 직접 만나 어떤 이야기가 오갈지 관심이 쏠린다.

홍 부총리는 지난 24일 손실보상제를 논의하기 위한 고위 당정청 회의에 감기 몸살을 이유로 불참했다. 앞서 정 총리가 손실보상제에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친 기재부를 향해 쓴소리를 내놓은 가운데 홍 부총리가 회의에 참석하며 불편한 입장을 내비친 것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왔다.

정 총리는 20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과의 공감대가 형성됐다며 손실보상 제도화의 입법이 필요하다는 취지로 말했으나,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손실보상제를 법제화한 나라는 찾기 쉽지 않다며 정 총리 입장과 엇갈린 발언을 내놓아 논란이 일었다.

이후 정 총리는 21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제는 정부가 정한 방역기준을 따르느라 영업을 제대로 하지 못한 분들을 위해 적절한 지원이 필요하며, 이를 제도화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할 때"라며 기재부 등 관계부처를 향해 손실보상제 법제화를 공개 지시했다.

홍 부총리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영업자 영업제한 손실보상제도 입법화와 관련해 "부처 간, 당정 간 적극 협의하겠다"고 한발 물러섰다. 다만 "재정은 화수분이 아니기 때문에 재정 상황, 재원 여건도 고려해야 할 중요한 정책 변수 중 하나라는 점을 늘 기억해야 할 것"이라며 여지를 남겼다.

한편 정 총리는 23일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최근 발표된 세계보건기구(WHO)의 보고서에 따르면, 어린이와 청소년은 성인보다 코로나19 감염율이 낮고, 감염되더라도 경증이나 무증상인 경우가 많다고 보고했다"며 "교육부는 방역당국과 협의하여 신학기 수업 방식과 학교방역 전략을 미리미리 준비해 주시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