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박해미 "前남편 음주사고 대처 당연...피하는 건 비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6 09:25:5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우 박해미. (사진=KBS 1TV '아침마당' 캡처) 2021.01.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배우 박해미가 전 남편의 음주운전 사고를 언급했다.

26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서는 배우이자 감독 박해미가 출연했다.

박해미는 "사실 2년 전 '화요초대석' 생방송에 제가 출연하기로 했었다. 근데 전날 새벽에 그 사건이 터졌다"고 운을 뗐다.

이어 "모든 일정이 잡힌 상태에서 그 일이 터지고 나니까 경황이 없더라"며 "머릿속엔 '내일 새벽부터 생방송 촬영이 있는데'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게 정말 죄송해서 죄지은 입장이었다. 오늘은 빚 갚으러 나왔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이정민 아나운서는 "'아침마당' 제작진이 비록 하루 전날이었지만 잘 마무리했기 때문에 아무도 몰랐다. 괜찮다"고 위로했다.

앞서 2018년 박해미의 전 남편 황민은 음주운전 교통사고를 내 같은 차에 타고 있던 배우 2명이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당시 박해미는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피해자에게 최대한의 보상을 하겠다고 밝혔다.

박해미는 "이건 상식이다. 상식 속에서 생각하고 행동한 것뿐"이라며 "저는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만약 욕심을 부렸다면 아마 위에서 저를 용서하지 않았을 것이다"고 답했다.

또한 "조금 피하려고 할 수 있지도 않냐"는 질문에 "비굴하게 뭘 피해 가냐. 어떤 일이 생긴다면 맞서서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