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MBC '목표가 생겼다' 김환희, 주연…류수영과 호흡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6 10:52:4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우 김환희. (사진=나무엑터스 제공) 2021.01.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MBC TV는 새 드라마 '목표가 생겼다' 주인공으로 배우 김환희가 낙점됐다고 26일 밝혔다.

5월 방송 예정인 '목표가 생겼다'는 한 소녀가 자신의 삶을 불행하게 만든 사람들을 향해 복수를 계획하는 이야기로 지난해 MBC 드라마 극본 공모에서 우수작품상을 받은 작품이다.

김환희는 고등학교를 자퇴하고 소매치기를 하며 살아가는 스무 살 이소현을 연기한다. 선량한 치킨집 사장 '이재영' 역으로 먼저 출연을 확정지은 류수영과 호흡을 맞춘다.

김환희는 영화 '곡성'을 통해 이름을 알린 뒤 드라마 '공항 가는 길',  '우리가 만난 기적', '아름다운 세상' 등에 출연했다.

김환희는 "20대라는 새로운 출발선에 선 이후 첫 작품이라 부담이 되지만, 한 편으로는 좋은 드라마로 찾아뵐 수 있게 돼 굉장히 감사하고 기쁘다"고 전했다.   

'웰컴2라이프' '부잣집 아들'의 심소연 PD가 연출하고, 신인 류솔아 작가가 극본을 쓴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