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윤여정 '미나리' 오스카 성큼...AFI, '2020년 10대 영화' 선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6 10:21:2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영화 '미나리' 스틸. (사진=판씨네마 제공) 2020.12.0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윤여정과 한예리의 할리우드 진출작인 영화 '미나리'가 미국영화연구소(AFI)가 선정한 2020년 10대 영화에 이름을 올렸다.

AFI는 25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2020 AFI 어워즈 결과를 발표했다.

한국계 미국인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의 자전적 영화인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 땅으로 이민을 선택한 한국인 가족의 따뜻하고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미국 인기 드라마 '워킹데드' 시리즈의 인기 배우 스티븐 연이 한국배우 한예리와 함께 이민자 가정의 부부를 연기했고, 윤여정은 이 부부를 돕기 위해 한국에서 온 할머니 역을 맡았다.

올해의 영화에는 '미나리' 외에 스파이크 리 감독의 전쟁영화 '다 5 블러즈', 데이비드 핀처 감독의 '맹크', 베네치아 영화제 황금사자상 수상작인 클로이 자오 감독의 '노매드랜드', 아론 소킨 감독의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 7', 픽사 애니메이션 '소울', 워너브러더스의 '유다와 블랙 메시아’ 등이 포함됐다.

미국영화연구소 10대 영화는 ‘미리 보는 아카데미상’으로 평가받는다. 이에 '미나리'의 아카데미 수상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윤여정은 미국 내 각종 시상식에서 수상을 이어가며 연기상 16관왕에 올랐고, 정 감독도 샌프란시스코 비평가협회 각본상과 덴버 비평가협회 외국어영화상 등을 수상했다.

올해 제78회 골든 글로브는 다음 달 3일 후보를 발표하며, 같은 달 28일 시상식을 연다. 제93회 아카데미상의 후보 발표는 3월15일이며, 시상식은 4월25일 열린다. '미나리'의 국내 개봉은 3월로 예정돼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