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충북

충북시민단체 "충북도는 보편적 재난지원금 지급하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6 13:28:26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조성현 기자 =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26일 "충북도는 도민이 따뜻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보편적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이날 성명을 통해 "충북도민 모두가 나라 전체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고통을 감내하고 있지만, 서민경제는 악화일로를 겪고 있고 명절을 앞둔 세밑 풍경은 한없이 싸늘하다"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지방재정 여건을 고려하지 않을 순 없지만, 코로나19 국면에도 민생보다 경제 일변도 정책을 펼치면서 서민 어려움을 외면하고 있는 충북도는 자성해야 한다"며 "도내 지자체 중 옥천, 제천, 단양 등은 여유가 있어서 재난지원금을 지급한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예산 편성의 우선순위를 바꿀 때가 됐다"며 "모두 경험하지 못한 고통을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서는 개인보다 자치단체가 더 많이 노력하고 아픔을 헤아려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많지 않지만, 명절을 앞두고 재난지원금 지급을 결정한다면 지자체가 도민을 위한 배려이자 민생경제에 마중물로 작용할 것"이라며 "민생 외면으로 상대적 박탈감을 부추기는 충북도는 각성하라"고 말했다.

앞서 제천시는 최근 한 달 동안 모은 성금 13억6000만원을 노점상인 등 2600여명에 지원하기로 했다. 1인당 50만원씩 설 명절 전에 지급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전 도민에게 1인당 10만원의 2차 재난기본소득을, 제주도는 설 이전에 330억원의 선별지원금을 주기로 했다.

현재 충북도는 정부의 4차 지원금 지급 여부 등이 결정되면 추후 자체 지원을 검토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jsh012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