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충북

'코로나19 장기화 여파' 영농기 맞은 충북지역 농가 인력난 고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8 07:00:00
외국인 계절근로자 1000여명 2년째 입국 못해
도, 농번기 구인난 해소위해 인력중계센터 등 운영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김재광 기자 = 충북 괴산군에서 벼농사를 짓는 김모(62)씨는 2월 본격적인 영농기를 앞두고 외국인 계절근로자를 구하지 못해 발을 구르고 있다.

김 씨는 2019년 캄보디아 국적의 외국인 근로자 3명을 고용해 일손이 부족한 영농철 농사일 걱정을 한시름 덜었다.

하지만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사태가 터진 후 계절근로자 입국이 전면 중단되면서 구인난을 겪고 있다.  

김 씨는 "지난해 농번기와 추수철 외국인 근로자를 받지 못해 가족들이 총동원돼 농사일을 거들었다"며 "올해도 코로나 사태가 해결되지 않아 인력 조달에 많은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충북 시·군 농가의 외국인 계절근로자 수급에 비상이 걸렸다. 농가에 필요한 근로자 1000여 명이 2년째 입국하지 못해 구인난이 심화하고 있다. 

지난해 도내 시·군 9곳이 신청한 외국인 계절근로자는 1037명이다. 괴산이 257명으로 가장 많았다.

단양 176명, 진천 131명, 음성 125명, 보은 118명, 제천 100명, 영동 88명, 옥천 40명, 증평 2명이 뒤를 이었다.

계절근로자들은 코로나19 팬데믹 사태로 현지에서 발이 묶이면서 단 한 명도 입국하지 못했다.

올해 시군 계절근로자 수요 인원을 조사한 결과 제천과 증평을 제외한 7개 군에서 1069명을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법무부는 올해도 코로나19로 인해 계절근로자 입국이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법무부 체류관리과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이 작년과 비교해 변화한 게 없어 올해 계절근로자 입국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충북도는 외국인근로자 입국 일정이 미뤄질 것에 대비해 충주, 제천, 보은, 옥천, 영동, 단양지역에 인력중계센터를 운영한다. 

구인난을 해소하기 위해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반을 농가에 지원하고, 농작업 대행 서비스도 시행한다. 도내 대학과 연계해 대학생 농촌 봉사활동 참여를 독려한다.

도 관계자는 "통상 최저시급을 받는 외국인 계절근로자 보다 국내 인력은 인건비가 비싸 농가 경비부담이 만만치 않을 것"이라며 "영농철 농가 구인난을 해소하기 위한 다양한 대책을 세워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ipo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