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한교총, 회원교단에 교회 밖 활동 금지·자제 요청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6 18:13:00
"대전 IEM 국제학교 확산 사태 송구" 사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한교총 로고. (사진 = 한교총 제공) 2021.01.26.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은 최근 대전 IEM 국제학교와 지방 기도원 등 시설 중심으로 코로나19 감염 확산 사태가 빚어진 데 대해 사과했다. 이와 함께 회원 교단에 상황 악화를 막기 위해 협조할 것을 공문으로 전했다.

한교총은 26일 회원 교단에 발송한 공문을 통해 "대전 IEM 국제학교(IM선교회)를 통한 코로나19 확산사태에 대해 송구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3차 유행단계를 낮추기 위해 모든 국민들이 불편함을 감내하고 있는 시기에 집단으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음에 아쉬움을 금할 수 없다"며 "관련 시설 책임자는 즉시 사과하고 방역 당국에 필요한 모든 자료를 제공하고 협력함으로써 상황악화를 막아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한교총은 "최근 코로나19가 확산되는 양상을 보면 교회 예배를 통한 감염은 거의 발생하지 않는 반면, 교회와 연관된 시설에서 방역 지침을 준수하지 않아 확산이 이뤄지고 있다"며 "이는 방역당국이 지적해온 3밀(밀집 밀접, 밀폐) 시설 등 방역 사각지대에서 발생하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교인 관련 시설들을 통한 확산은 그 시설만의 문제가 아니라, 그곳을 찾는 교인들이 각각 모든 교회와 연결돼 있으므로 결국 모든 교회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한교총은 특히 회원교단에 "예배의 완전 회복을 바라는 한국교회 모두를 위해, 이웃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고 정규예배 이외의 모든 집회 및 교회 밖 집합 활동을 중단하도록 적극 지도해달라"고 요청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