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안철수, 김종인과 톱다운 협상 거부 "실무협의 빨리 하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6 23:12:47
3월 후보 단일화 논의도 반대 "시간 많지 않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6일 서울 종로구 서울특별시선거관리위원회에서 예비후보자등록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01.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6일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야권 후보단일화 추진과 관련해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톱다운 방식 협상에 대해 "어떻게 하면 누가 승리하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야권이 승리하는 게 중요하다는 생각에 최선의 방법을 찾아보자고 (실무협상을) 제안한 것"이라며 사실상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밤 TV조선 '뉴스9'에 출연해 실무협상보다는 안 대표와 김 위원장 사이의 결단이 중요한 시점 아니냐는 취지의 질문에 이같이 답하면서 "불확실성을 줄이려면 실무협의는 빨리 진행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당 경선을 모두 끝내고 3월 초 야권 후보단일화를 논의해도 늦지 않다는 입장과 달리, 안 대표는 "3월이 돼서 단일화 협상을 시작하면 시간이 얼마 많지 않다"며 반대했다.

안 대표는 "아마 2주가량 남는데 그러다가 합의 못 하면 큰 일 아니냐"며 "지금부터 양당이 경선 일정을 진행하더라도 단일화 실무협상을 진행하면 단일화될 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다. 양당이 아무런 협의 내용 없이 각자 경선을 하다보면 야권 지지자들이 얼마나 초조하겠나"라고 반문했다.

국민의힘 경선에서 선출된 최종 후보자와 후보 단일화를 위한 1대1 경선을 치를 것이냐는 질문에는 "저는 어떤 방식이든 좋다고 말씀드렸다"며 수용 입장을 밝혔다.
 
안 대표는 국민의힘을 향해 "후보단일화는 많은 야권지지자들의 열망"이라며 "그래서 일단 꼭 후보단일화를 이루겠다, 그리고 또 거기에 있는 모든 후보들은 모두 다 서로 페어플레이를 하고 정책경쟁, 비전경쟁을 하겠다. 결과에는 모두 다 승복하고 누가 단일화가 되더라도 그 분의 당선을 위해서 열심히 돕겠다는 걸 대국민 선언하자"고 제안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