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성추행 단장' 해고한 메츠, 잭 스콧 단장 대행 임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8 08:39:44
associate_pic
[워싱턴(찍은나라)=AP/뉴시스] 뉴욕 메츠 로고. 2019.09.03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성추행 사건을 일으킨 단장을 즉각 경질한 뉴욕 메츠가 새 단장 대행을 임명했다.

ESPN은 28일(한국시간) "잭 스콧 단장 보좌역을 단장 대행으로 선임했다"고 전했다.

스콧 단장 대행은 지난해까지 보스턴 레드삭스에서 17시즌을 보냈다. 지난해 12월말 단장 보좌역으로 메츠에 합류했다.

샌디 앨더슨 메츠 사장은 성명을 통해 "스콧은 많은 우승 경험을 가지고 있다. 구단 합류 후 그는 우리의 의사 결정 과정에 필수적인 역할을 해왔다. 나를 포함한 야구 운영진 전체가 계속 협력하며 일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츠는 지난해 12월 재러드 포터 단장을 영입했다. 그러나 그는 시카고 컵스에서 일하던 2016년 외국인 여기자에게 음란한 사진을 보내는 등 성추행 사실이 드러나 파문을 일으켰다.

이에 메츠는 지난 20일 곧바로 포터 단장을 해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