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이재명 "2월1일부터 모든 경기도민에 재난소득 10만원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8 11:18:42  |  수정 2021-01-28 11:21:02
"설 이전에 재난소득 지급하는것이 여러 면에서 바람직"
3개월 소멸성 지역화폐로 1399만명에 1인당 10만원 지급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수원=뉴시스] 박상욱 이병희 기자 = 경기도가 모든 도민에게 10만원씩 주는 제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다음 달 1일 시작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8일 오전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는 방역, 경제 등 모든 여건을 고려할 때 3차 대유행이 저점에 도달한 지금, 설 명절 전에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것이 여러 면에서 바람직하다는 결론에 이르렀다"라고 밝혔다.

재난기본소득은 사용기한이 3개월로 정해진 소멸성 지역화폐로, 도민 1399만명에게 1인당 10만원씩 지급될 예정이다.

온라인 신청과 취약계층 대상 찾아가는 서비스는 다음 달 1일 시작하며, 오프라인 신청은 3월1일부터 가능하다. 외국인 대상 재난기본소득은 오는 4월1일부터 신청할 수 있다.

도는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고려해 지급시기를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1차 재난기본소득 지급 때와 마찬가지로 요일별 5부제를 활용해 집중을 막는다.

온라인 신청은 다음 달 1일부터 3월14일까지 오전 9시부터 오후 11시 사이 경기지역화폐 및 신용·체크카드로 할 수 있다. 1~4주간 요일 5부제를 적용하며, 5주차부터 요일에 상관없이 가능하다.

또 70세 이상 고령자, 장애인, 한부모가정 등 취약계층 대상 '찾아가는 서비스'로 경기지역화폐카드를 지급해 설 전에 지급이 가능하도록 했다.

오프라인 신청은 방역추이를 지켜보기 위해 설 이후인 3월로 신청을 미뤘다.3월1일부터 4월30일까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토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까지 신분증을 지참해 주소지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면 신청할 수 있다.

온라인 접수와 마찬가지로 1~4주 동안은 5부제가 적용되고, 5주차부터는 요일제를 운영하지 않는다.

이 지사는 "3차 대유행이 완전히 끝나지 않았고, 방역에서 조금의 방심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적절한 대응을 하지 못해 경제가 손쓸 수 없이 망가지면 또다시 후회할 수밖에 없다"며 "재난기본소득 지급 과정에서 방역 문제 발생하지 않도록 보완책을 꼼꼼하게 준비했다"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iamb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