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경기도 전역 대설주의보 발효…오후 3시까지 '눈'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8 10:49:41
29일까지 매우 강한 바람 불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서울 지역에 대설 주의보가 발효된 28일 오전 서울 중구 거리에서 사람들이 눈을 맞으며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2021.01.28. park7691@newsis.com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경기도 전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곳곳에서 많은 눈이 내리고 있다.

수도권기상청은 28일 오전 8시30분을 기해 김포, 고양, 파주 등 3개 시에 대설주의보를 발효했다.

이어 오전 9시 동두천·연천·포천·가평·양주·의정부·구리·남양주 등 8개 시·군에, 오전 9시30분 광명·과천·안산·시흥·부천·수원·성남·안양·오산·평택·군포·의왕·하남·용인·이천·안성·화성·여주·광주·양평 등 20개 시·군에 대설주의보를 발효했다.

이로써 경기도 전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이날 오전 10시 주요 적설 현황은 시흥 1.1㎝, 안산 1.2㎝, 부천 1.6㎝, 화성 0.3㎝ 등이다.

현재 눈 구름대(폭 90~100㎞)가 시속 50㎞로 동진하고 있으며, 국지적으로 시간당 1~3㎝의 강한 눈이 내리고 있다.

눈은 오후 3시 이전에 대부분 그칠 전망이다. 

강수지속시간이 길지 않겠지만, 강한 눈이 내리면서 가시거리가 짧겠고 내린 눈이 얼면서 도로가 매우 미끄러운 곳이 많겠다.

또 구름대 후면으로 강한 한기가 남하하면서, 경기서해안에는 바람이 강화되고 있다.

29일까지 대부분 지역에서 순간적으로 바람이 초속 20m 이상, 특히 경기서해안과 도서지역에는 초속 25m 이상 매우 강하게 불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내린 눈이 얼면서 도로가 매우 미끄러운 곳이 많으니, 차량 운행 시 서행과 충분한 안전거리 확보 등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amb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