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2시간 펑펑' 서울 눈…1.6㎝ 퍼붓고 해제→이젠 한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8 11:21:32
28일 오전 9시께부터 11시까지 많은 눈
구름대 폭 좁고 속도 빨라 지속시간 짧아
오전 서울 0.7㎝, 인천 2.3㎝, 파주 4.9㎝
눈 그친 후에는 찬 공기 남하로 추워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서울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제설차량이 염화칼슘을 뿌리고 있다. 2021.01.28.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 이기상 기자 = 28일 오전 9시께부터 서울 지역에 쏟아지던 눈이 2시간 만에 대부분 그쳤다. 낮 12시30분께부터는 경기도 등 수도권 지역에서 내리던 눈도 모두 그치겠다.

이날 기상청 관계자는 "워낙 짧고, 좁은 구역에서 내리는 눈"이라면서 "오전 11시 기준 서울 지역의 메인 강수는 종료됐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기도까지 다 빠져나가는 시간은 낮 12시30분 정도일 것 같다"고 전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눈의 구름대는 동서폭이 90~100㎞로 짧고 이동 속도도 빠르다. 이에 따라 오전 9시께 강한 눈이 내리던 강화도와 영종도에는 오전 10시께 눈이 그쳤다. 서울에서도 오전 9시께부터 많은 눈이 내렸지만, 2시간 만에 대부분 그쳤다.

적설량은 오전 10시 기준 서울 0.7㎝, 인천 2.3㎝, 파주 4.9㎝, 능곡(고양) 3.2㎝ 강서(서울) 1.6㎝ 등으로 기록됐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서울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인근에서 한 종로구청 관계자가 제설작업을 하고 있다. 2021.01.28. misocamera@newsis.com
이에 따라 대설특보 지속시간도 짧아 오전 9시께 발효됐던 서울 및 경기도(안산, 군포, 광명, 의왕, 안양, 파주, 고양, 부천, 시흥, 과천) 지역 대설주의보도 오전 11시를 기점으로 해제됐다. 하지만 눈 구름대가 동진하고 있어, 동쪽 지역을 중심으로 대설특보가 추가로 발표되는 지역이 있겠다.

눈이 그친 후에는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떨어지겠다. 이날 오후부터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수도권과 강원도, 충청일부지역, 경북북부, 경상동해안엔 한파특보가 발표됐다.

오는 29일까지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을 것으로 전망됐다. 기상청은 "야외업무 종사자 등 야외활동 시 체온유지에 유의하기 바란다"면서 "노약자들의 건강관리에도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akeu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