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가덕도 찾은 김종인, TK 반발 우려에 "다른 얘기할 필요 없어"

등록 2021.02.01 12:40: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가덕도 신공항 하는 걸로 국민의힘 의견 모아"
신공항 지지 선언 후 가덕도 방문해 의지 다져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부산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 6명 등과 함께 부산 강서구 가덕도 대항전망대를 방문, 가덕신공항 건설추진 예정지를 둘러보고 있다. 2021.02.01. yulnetphoto@newsis.com

[서울·부산=뉴시스] 문광호 최서진 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일 가덕도 신공항 지지 선언과 관련 대구·경북 의원들의 반발이 예상되는 것에 대해 "가덕도 신공항을 하는 걸로 일단 국민의힘이 의견을 모았기 때문에 더 이상 다른 얘기를 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부산 강서구 가덕도를 찾아 부산시청 신공항추진본부의 추진 경과 등에 대해 설명을 들은 뒤 기자들과 만나 '가덕도 신공항 추진은 당론인가, 대구 여론은 어떻게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가덕도 방문 전 부산 수영구 남천동 부산시당에서 열린 현장 비대위회의에서 "국민의힘은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적극 지지하며 가덕도 특별법이 여야 합의 하에 처리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과 관련해 "(민주당뿐 아니라) 우리가 낸 안도 있다"며 "그걸 종합 처리하는 과정에서 합의를 이뤄낼 수 있다고 본다"고 전했다.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부산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 6명 등과 함께 부산 강서구 가덕도 대항전망대를 방문, 가덕신공항 건설추진 예정지를 둘러본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02.01. yulnetphoto@newsis.com

김 위원장은 가덕도에서 박동석 부산시청 신공항추진본부장으로부터 공항 추진과 관련된 현안을 청취했다.

박 본부장은 "김해 신공항은 활주로가 신설되면 2㎞가 단절되는데 철새도래지가 단절돼서 환경 파괴와 훼손이 심각하다"며 "환경 소음 부분에서도 (김해신공항은) 반경 10㎞ 이내에 150만명이 살기 때문에 피해가 극심한데 가덕신공항은 전혀 소음 피해가 없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함께 참석한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들, 하태경 부산시당위원장 등과 사진을 촬영하고 "날아보자 부산" "24시간 가덕도" 등의 구호를 외쳤다.


◎공감언론 뉴시스 moonlit@newsis.com,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