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용인서 10세 여아 욕조에 빠져 숨져…아동학대 '의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08 16:21:19  |  수정 2021-02-08 16:26:25
여아 이송된 병원서 멍자국 등 발견해 신고
경찰, 여아와 함께 살던 이모 내외 조사 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우 기자 (뉴시스DB)
[용인=뉴시스] 박종대 기자 = 경기 용인시에서 이모집에 맡겨졌던 10세 여아가 욕조에 빠져 숨지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용인동부경찰서는 아동학대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아동학대치사) 혐의로 A(30대)씨와 B(30대)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8일 밝혔다.

앞서 이날 낮 12시 35분께 용인시 처인구 소재 A씨 아파트 주거지 화장실 욕조에 A씨의 조카인 C(10)양이 빠져 의식 없다는 취지의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는 C양에게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하며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결국 숨졌다.

병원으로 이송된 C양을 진찰한 병원 측은 몸에서 멍자국을 발견하고 경찰에 아동학대가 의심된다며 신고했다.

이에 경찰은 이들을 긴급체포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C양은 약 3개월 전 이사 문제로 부모에 의해 이모 집으로 맡겨진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파악하기 위해 빠르면 내일 중으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해 C양 부검을 진행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A씨 부부 등을 조사 중으로 좀 더 자세한 내용을 파악해봐야 한다"며 "아동학대 사실이 드러나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