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톰 크루즈, 박병석 의장과 중동서 조우…"한국 매우 좋아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12 10:00:00  |  수정 2021-02-12 10:07:04
'영화 촬영' 크루즈, '중동 순방' 朴의장…우연히 같은 식당
톰 크루즈 "한국 스무 번도 넘게 다녀와…다시 가고 싶어"
朴의장 "한국 오면 연락 달라" 제안에 긍정적 의사 표해
associate_pic
[아부다비=뉴시스]문광호 기자 = 박병석 국회의장이 11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수도 아부다비의 한 식당에서 톰 크루즈와 만났다. 2021.02.11. moonlit@newsis.com
[아부다비=뉴시스] 문광호 기자 = 박병석 국회의장이 11일(현지시간) 공식 방문 중인 아랍에미리트(UAE)에서 할리우드 스타 톰 크루즈와 우연히 마주쳤다.

박 의장은 이날 오후 UAE 수도 아부다비의 한 식당에서 저녁식사를 하던 중 때마침 식당을 방문한 톰 크루즈와 만나 5분 정도 짧은 대화를 나눴다.

톰 크루즈는 개봉 예정인 영화 '미션 임파서블 7'의 사막 장면 촬영을 위해 아부다비에 왔다가 해당 식당에 박 의장이 있다는 말을 듣고 먼저 식당 측을 통해 만남을 제안했다. 식당 매니저가 "톰 크루즈가 와있는데 한국 국회의장이 있다고 하니 인사하고 싶어한다"고 전하자 박 의장도 제안을 수락하면서 둘은 급작스러운 만남을 갖게 됐다.

associate_pic
[아부다비=뉴시스]문광호 기자 = 톰 크루즈가 11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수도 아부다비의 한 식당에서 박병석 국회의장과 만났다. 2021.02.11. moonlit@newsis.com
톰 크루즈는 "한국을 매우 좋아하는데 (식당에 있다는 말을 듣고) 인사하려고 왔다. (한국을) 어릴 때부터 좋아했다"며 "한국에 스무 번도 넘게 다녀왔다. 작년에 영화 촬영으로 한국에 가려고 했는데 코로나 때문에 못 갔다. 꼭 다시 가고 싶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대한민국 국회의장"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뒤 "한국에 오면 연락 달라"고 말했고 이에 톰 크루즈도 화답했다. 톰 크루즈는 박 의장과의 사진 촬영에도 흔쾌히 응했다. 톰 크루즈는 자신을 보기 위해 몰려 든 식당 손님들과 차례로 사진을 찍으며 시종 밝은 표정을 지었다.

박 의장은 지난 9일부터 오는 17일까지 UAE와 바레인을 공식 방문 중이다. 박 의장은 전날 UAE의 실질적 지도자인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왕세제를 만났고 11일엔 사끄르 고바쉬 아랍에미리트(UAE) 연방평의회 의장과 만나 정치, 경제, 보건 등 다양한 분야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oonli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