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이재명 "기득권의 벽, 두려움 없이 마주하겠다" 백기완 소장 애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15 12:50:04
"앙상해진 몸에서 쩌렁쩌렁한 기백 아직도 생생"
"앞서서 나가시는 님을 산 자로서 충실히 따르겠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15일 새벽 별세한 故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의 빈소가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돼있다. 2021.02.15. mangusta@newsis.com

[수원=뉴시스]박상욱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5일 "평생 맞섰던 기득권의 벽, 두려움 없이 마주하겠다"며 고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을 애도했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고문으로 앙상해진 몸에서 뿜어져 나오던 쩌렁쩌렁한 기백이 아직도 생생하다. 그래서 늘 정정하게 곁에 계실 것만 같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삶 자체가 대한민국 현대사 이셨던 분. 민주화와 평화통일 운동의 선두에서 온갖 모진 고난을 감내하셨던 분, 그러면서도 늘 우리 사회 보통사람들, 낮은 자들의 유쾌한 연대를 꿈꾸셨다"고 기억했다.

이어 "선생께서 작사하신 '임을 위한 행진곡'의 가삿말처럼, 그리고 전 생애로 실천하셨던 것처럼, 앞서서 나가시는 님을 산 자로서 충실히 따르겠다"며 "선생께서 평생 맞섰던 철옹성같은 기득권의 벽, 두려움없이 마주하겠다"고 다짐했다.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은 투병 끝에 이날 영면했다. 향년 89세. 그는 지난해 1월 폐렴 증상으로 입원해 투병생활을 이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associate_pic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