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軍 "잠수복·오리발 착용 北남성, 해안철책 배수로 통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17 09:19:38
합참, 월남 북한 남성 행적 조사 결과 발표
강원 고성군 관할 육군 22사단 경계 허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강원도 고성군 현내면에 있는 통일전망대 출입신고소. 이곳에서 출입신고를 해야 '평화의 길' 시작점인 통일전망대에 갈 수 있다. 사진은 지난 30일 오전 통일전망대 출입신고소의 모습. 2019.05.30ksj87@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지난 16일 강원 고성군 민간인 통제선 부근에서 붙잡힌 북한 남성은 잠수복과 오리발을 착용하고 헤엄을 쳐 남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남성이 해안에 도착한 뒤 이 장면이 군 감시장비에 수차례 포착됐지만 조치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합동참모본부는 17일 오전 "우리 군이 어제 동해 민통선 북방에서 신병을 확보한 인원(귀순 추정)은 잠수복과 오리발을 착용하고 해상을 통해 GOP(일반전초) 이남 통일전망대 부근 해안으로 올라와 해안철책 하단 배수로를 통과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어 "오전 4시20분께 도로를 따라 북에서 남쪽으로 이동하던 해당인원을 민통선 검문소 CCTV로 식별해 민통선 내 미상인원 식별 시 작전절차에 따라 작전병력을 투입해 민통선 북방에서 오전 7시20분께 신병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16일 오전 동해 민간인 통제선 검문소에서 북에서 남쪽 방향으로 이동하던 미상인원을 포착 후 작전병력을 투입해 수색 중 신병 1명을 확보했다. 검거된 사람은 북한에서 넘어온 남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합참은 해당 지역을 관할하는 육군 22사단의 해안 경계에 문제가 있었다고 털어놨다. 합참은 "현재까지 해당부대 해안경계작전과 경계 시설물 관리에 대해 확인한 결과 해당 인원이 해안으로 올라온 이후 우리 군 감사장비에 몇 차례 포착됐으나 적절한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고 배수로 차단시설이 미흡했던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그러면서 "이번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지상작전사령부와 합동으로 현장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조사결과에 따라 후속대책을 마련해 엄정하게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