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구보건대 배주영씨, 중국 국가대표 쇼트트랙 트레이너 선발

등록 2021.02.19 15:37:2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대구보건대 배주영씨, 중국 국가대표 쇼트트랙 트레이너 선발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뉴시스] 박준 기자 = 대구보건대학교 물리치료과를 이달 졸업한 배주영(40)씨가 중국 국가대표 쇼트트랙 선수단 트레이너로 선발됐다.

19일 대구보건대에 따르면 배씨는 오는 3월 출국해 국가대표 선수들이 경기에서 최선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부상 방지와 건강관리 전반을 관리를 맡고 사고가 발생했을 때 즉각적인 현장 치료와 처치를 돕게 된다.

배씨는 스포츠과학 분야 석사 출신인 학력유턴자로 2016년 대구보건대 물리치료과로 재입학했다. 국가대표 트레이너 선발까지 낮에는 운동처방사로 야간에는 학업을 이어 나가는 주경야독의 힘든 과정을 이겨낸 결과라 더욱 값지다.

배씨는 체육관련 학과를 졸업하고 재활전문 병원에서 야구, 축구, 농구, 배구, 씨름, 태권도, 유도, 쇼트트랙, 피겨스케이팅, 우슈, 테니스, 수영 등 전문 선수들의 재활운동을 6년간 담당했다.

전문 체육인들에게 성실성과 신뢰를 바탕으로 입소문을 타면서 중국 국가 대표팀까지 알려져 오퍼를 받았고 타진하게 됐다.

현재는 대구지역 소재 운동센터 대표로 활발히 활동하며 전문 스포츠 선수와 일반인들의 재활과 트레이닝을 담당하고 있다.

배씨는 대구보건대로 유턴은 필연이었다고 설명했다. 트레이닝과 재활운동 분야에서 실력은 인정받았지만 환자를 직접 케어하는 데는 한계를 느꼈다.

이에 배씨는 국가공인 자격증을 가진 스포츠 물리치료, 재활운동관련 파트는 전문가인 물리치료사와 팀닥터의 중심인 의사와 함께 각종 경기단체와 지자체 운동 팀에 녹아들어 선수들의 운동 능력 향상을 위한 업무를 관장 할 수 있기 때문에 재입학을 결심하게 됐다.

associate_pic

대구보건대 배주영씨, 중국 국가대표 쇼트트랙 트레이너 선발  *재판매 및 DB 금지

배씨가 경험해 본 물리치료학의 장점은 세분화 돼 있는 전공과 임상에서 다양하게 축적된 운동 처방 케이스를 꼽았다.

전공도 스포츠 테이핑, 스포츠 마사지, 스트레칭, 도수치료, 전기치료, 수치료, 정형외과 등 신경계까지 넓은 범위와 물리요법적 기능·재활훈련, 기계·기구를 이용한 물리요법적 치료, 도수치료, 도수근력(손근력)·관절가동범위 검사, 마사지, 물리요법적 치료에 필요한 기기·약품의 사용·관리, 신체 교정운동, 온열·전기·광선·수(水)치료 등 수많은 치료 방법에 대해 소개했다.

체육학부에서 배우는 스포츠의학, 스포츠재활 분야는 전문적인 물리치료학의 해부학과 비교한다면 깊이가 다를 뿐더러 현장에서는 적용하기 힘들다고 전했다.

다른 물리치료학의 강점은 국가공인 자격증이라고 밝혔다. 면허가 있고 없고의 차이는 임상 현장에서는 극명하다면서 스포츠 분야와 아마추어, 프로팀, 국가대표 트레이너도 물리치료사의 자격, 면허에 대해 시대적 요구에 맞게 규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배씨는 "운동과 치료를 접목시켜 재활분야 1인자가 되고 싶다"며 "국제경기에서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을 위해 부위별로 나눠 유연성 있고 탄탄한 근육을 만드는 프로그램으로 건강 관리 뿐만 아니라 마음까지 보듬어 줄 수 있는 최고의 트레이너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