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가상화폐 옹호' 머스크 "비트코인·이더 솔직히 비싸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21 03:02:42  |  수정 2021-02-21 06:35:15
associate_pic
[케이프 커내버럴 =AP/뉴시스]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옹호론자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사상 최고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의 가격이 비싸다고 인정했다.

머스크는 비트코인을 '덜 멍청한 형태의 현금'이라고 한 지 하루 만인 20일(현지시간) "그건 그렇지만 비트코인과 이더의 가격은 높아 보인다(That said, BTC & ETH do seem high lol)"고 트윗했다.

이는 비트코인을 법정(명목) 화폐에 비견하면서 현금보다는 비트코인을 보유하는 것이 낫다는 트윗의 후속 트윗이다.

그는 전날 "돈은 물물 교환의 불편함을 피할 수 있는 데이터일 뿐"이라면서 "법정 화폐가 마이너스 실질 금리를 유지할 때 바보 만이 다른 곳을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비트코인은 거의 법정화폐만큼 허튼 것(BS)"이라며 "여기서 중요한 단어는 '거의'라는 것"이라고 했다.

테슬라가 비트코인에 투자한 것이 자신의 의견을 직접적으로 반영한 것은 아니지만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상장 기업이 가상화폐를 소유하는 것은 충분히 모험적"이라며 옹호하기도 했다.

이 트윗은 비트코인 회의론자이자 금 옹호론자인 피터 시프 유로퍼시픽 캐피탈 최고경영자(CEO)에 답하는 형식이었다.

이에 대해 시프는 "머스크는 비트코인과 법정 화폐를 모두 허튼 것이라고 본다. 동의한다"면서 "나는 단지 디지털 법정화폐인 비트코인이 중앙은행에서 발행한 종이 법정화폐보다 훨씬 더 허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대응했다.

시프는 그러면서 "금은 허튼 것이 아니다. 이것은 진짜 돈이고 그 둘보다 훨씬 낫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