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정치권 백신 1호 접종 논란…정은경 "실험대상 표현 적절치 않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22 16:04:09  |  수정 2021-02-22 16:06:53
與 정청래 '국가원수가 실험대상이냐' 표현 논란
"백신 맞는 누구나 실험대상 아냐…적절치 않아"
안철수 "AZ 불신 해소 위해 먼저 맞을 용의 있어"
정은경 "동의율 높아…순서에 따라 공정히 진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청 청장이 21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스퀘어빌딩에 위치한 한국건강증진개발원에서 열린 제2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접종 의정공동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02.21.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임재희 김정현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2일 정치권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백신 1호 접종을 두고 '실험대상'이라는 표현이 오가는 것과 관련 "누구든 실험 대상이 아니다. 적절하지 않은 표현"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자신이 먼저 맞을 용의가 있다'고 한 것을 두고서도, 정 청장은 지금은 백신을 맞겠다는 동의율이 상당히 높다면서 접종은 "정해진 순서에 맞춰 공정하게 진행하겠다"고 선을 그었다.

정 청장은 22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정례 브리핑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백신 접종 여부를 두고 정치권에서 '실험대상이냐'는 표현을 놓고 논란이 되고 있는 것과 관련, "그런 표현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정 청장은 "예방접종을 진행하는 것은 이미 임상시험을 거쳐서 안전성과 효과성이 확인된 허가를 받은 백신을 접종한다"며 "백신을 맞는 모든 국민들은 누구가 되든 실험대상이 아니다. 그런 표현은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지난 20일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 1호 접종을 주장한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을 향해 "문 대통령이 먼저 맞겠다면 국민 제쳐놓고 먼저 맞는다고 욕하고 가만히 있으면 국민 건강은 안중에도 없다고 욕하려는 비열한 정치공세"라고 주장했다.

해당 글에서 정 의원이 "국가원수가 실험대상이냐"라는 표현을 한 것을 두고 이종배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22일 "민주당은 '국가원수가 실험대상이냐', '국가원수의 조롱이자 모독이다'라고 신경질적 반응을 내놓는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정 청장은 22일 안 대표가 '자신이 허용만 되면 백신 1호 접종을 할 수 있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도 "순서에 맞춰 공정하게 예방접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2.22. photo@newsis.com
정 청장은 관련 질의에 "안 대표가 그런 제안을 한 것은 듣지 못했는데 저희가 접종에 대해서는 우선 순위를 정해 공정성과 투명성을 갖고 접종대상자 관리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

정 청장은 "예방접종에 대해 국민 불안이 커 사회 저명인사나 보건 의료계의 대표가 이를 완화시켜주기 위해 접종을 하는 게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그런 접종은 얼마든지 할 수 있다"며 "보건의료인 단체도 언제든지 그런 접종은 기꺼이 할 수 있다는 의사를 주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그는 "현재는 그런 상황이 아니고 접종에 대한 동의율이 상당히 높게 제기된 상황"이라며 "순서에 따라 공정하게 예방 접종을 차질없이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안 대표는 22일 오전 국회에서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AZ에 대한 불신과 불안감 해소를 위해서라면 (먼저 맞을) 용의가 있다"고 말했던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limj@newsis.com, ddobag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