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울산

울산시, LNG·수소 등 친환경 선박 화물창 국산화 '박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23 07:03:23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유재형 기자 = 울산시는 조선해양산업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핵심 정보통신기술(ICT)들이 융합된 국내 최초 직류기반의 친환경·스마트 전기추진선 건조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2020.07.28. (사진= 울산시 제공)photo@newsis.com

[울산=뉴시스]유재형 기자 = 울산시는 국내 최대의 선박 건조기반을 바탕으로 친환경 LNG 선박의 한국형 화물창 제작 지원을 위한 ‘친환경 선박용 극저온 단열시스템 기술개발 및 실증센터 구축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시는 이날 오후 2시 시청 상황실에서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등 14개 기관과 기업이 참여한 가운데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참여 단체는 친환경 선박용 극저온 단열시스템 실증기반 구축에 관한 사항, 친환경 선박용 LNG 화물창 국산화를 위한 기술개발에 관한 사항, 기반구축 및 연구개발사업과 연계한 산업생태계 조성 등에 상호 협력한다.

선박용 화물창은 –163℃의 극저온 환경에서 액화한 천연가스가 온도 상승으로 인해 기화되는 것을 방지하는 시설이다.

현재는 프랑스 GTT 기업이 핵심기술을 독점하고 있어 한 척의 LNG선을 건조할 때마다 해당 기업에 약 100억원의 기술료를 지급하고 있다.

국제해사기구(IMO)의 해상환경규제와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ETS)로 LNG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효율적인 LNG 수송·저장·보급을 위한 LNG 화물창 국산화가 시급한 실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를 위해 2월 중으로 친환경 선박용 극저온 단열시스템 기술개발 및 실증 기반구축 과제를 전국 공모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지난 2019년부터 내실 있는 준비를 통해 해당 사업 유치를 기획해 왔으며, 2021년 정부예산에 사업비 20억원을 반영해 사업부지 확보와 건축기본계획 수립 등 사업추진을 위한 사전 준비 절차를 이행하고 있다.

‘친환경 선박용 극저온 단열시스템 기술개발 및 실증 기반 구축 사업’(21~24년)에 선정되면, 시는 산자부와 공동으로 총 243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동구 고늘지구(일산동 35번지 일원)에 ‘극저온 단열 시스템 실증센터’ 건립에 나설 계획이다.

국가 주력산업인 조선업이 장기간 불황과 중국의 저렴한 인건비로 인해 경쟁력이 약화된 상황에서 국내 조선업이 다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LNG 선박용 극저온 단열시스템' 기술 확보가 관건이다.

이에 시는 반드시 국산화에 성공해 기술료 지급비용을 절감하고, 중국·일본 등보다 기술 우위를 유지해 나가면서 글로벌 경쟁력을 높여 나갈 방침이다.

송철호 시장은 "그동안 다양한 노력을 통해 국제적인 환경규제와 정부의 친환경 선박 전환정책에 적극 대응해 왔다"면서 "이번에도 친환경 LNG 선박의 글로벌 주도권을 유지하고,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사업유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0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