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축구

'리그 50경기 23승' 무리뉴, 최근 토트넘 감독 5명 중 '최악 성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23 07:52:08
associate_pic
[부다페스트=AP/뉴시스] 조세 무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 2021.02.18.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이 하락세를 보이는 가운데 조세 무리뉴 감독에 대한 비판도 거세지고 있다.

영국 매체 더 선은 22일(한국시간) "무리뉴 감독이 후안데 라모스 이후 토트넘을 거친 5명의 감독 중 최악의 성적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토트넘은 지난 21일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1-2로 패배했다. 최근 6경기에서 1승 5패에 그치며 극심한 부진에 빠졌다.

무리뉴 감독은 토트넘 사령탑에 오른 뒤 치른 50경기에서 23승 12무 15패, 승률 46%를 기록했다. 2007년 잠시 토트넘을 이끌었던 라모스 감독 이후 최악의 승률이다.

승률 뿐 아니라 경기당 골도 1.62골로 최근 5명의 감독 중 최하위다.

최근 5명의 감독 중 가장 높은 승률을 기록한 사령탑은 팀 셔우드 감독이다. 그는 23경기에서 13승 3무 6패, 승률 59%를 기록했다. 경기당 골도 1.91골이었다.

현재 파리 생제르맹(PSG)을 지휘하고 있는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토트넘 시절 202경기에서 113승 43무 46패, 승률 56%를 거둬 뒤를 이었다. 포체티노 감독 시절 경기당 골은 1.89골이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