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배구

학폭에 코로나19까지..'첩첩산중' V-리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23 11:53:39
KB손해보험 선수 확진에 남자부 최소 2주 중단
학교 폭력 파문으로 연일 논란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조수정 기자 = 25일 오후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과 삼성화재 경기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해 무관중으로 진행, 관중석이 텅 비어 있다. 2020.02.25.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연이은 학교 폭력 파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인한 시즌 중단까지. 프로배구 V-리그가 위기에 몰렸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2일 KB 손해보험 소속 선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V-리그 남자부 경기를 2주 동안 잠정 중단키로 결정했다"고 23일 알렸다.

무관중으로 시즌을 치르며, 방역에도 각별히 주의를 기울였지만 코로나19를 비껴갈 순 없었다.

해당 선수는 21일 OK금융그룹과의 경기에 출전했다. 이에 따라 이 경기에 참석한 모든 관계자는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받는다. 또한 방역당국의 밀접 접촉자 분류에 따라 2차적으로 추가 검사도 진행될 예정이다.

만약 추가 확진자가 발생한다면 중단 기간은 더 늘어날 수도 있다.

V-리그에서 국내 선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건 처음이다. 앞서 케이타(KB손해보험), 브루나(흥국생명)가 확진됐지만, 팀 합류 전이라 리그에는 영향을 주지 않았다.

이번엔 상황이 다르다. 경기에 뛴 선수가 확진되면서 추가 확진자 발생 가능성도 있다.

또 다른 확진자가 나온다면 중단 기간도 더 길어진다. 6라운드만 남은 정규시즌을 완주할 수 있을지를 걱정해야 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단 의미다.

지난해도 코로나19 확산으로 시즌으로 조기 종료했던 V-리그는 추가 검진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중이다.

엎친 데 덮친 격이다.

시즌 막판 순위 싸움으로 달궈져야 할 코트는 이미 학교 폭력 논란에 점령당하고 있던 참이다.

삼성화재 박상하는 22일 학교폭력이 있었던 사실을 인정한 뒤 은퇴를 선언했다. 한때 국가대표 센터로 태극마크까지 달았던 박상하의 초라한 마무리다.

V-리그의 슈퍼스타 이재영, 이다영(이상 흥국생명)도 학교 폭력으로 추락했다. 이들은 한 포털사이트에 올라온 학교폭력 폭로 사실을 인정하고, 자필 사과문을 공개했다. 구단은 이재영과 이다영에 무기한 자격정지 처분을 내렸지만 팬들의 비난은 잦아들지 않고 있다.

OK금융그룹 송명근, 심경섭도 학교 폭력에 연루, 남은 시즌을 뛰지 않기로 했다.

선수뿐 아니다. 이상열 KB손해보험 감독은 2009년 국가대표팀 코치시절 박철우(한국전력)를 구타한 사실이 다시 도마 위에 올라 잔여 시즌 팀을 이끌지 않기로 했다.

계속되는 악재에 V-리그는 무겁게 가라앉았다. 한 프로배구 관계자는 "작년이 제일 힘든 줄 알았는데, 올해는 더 힘들다"고 토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