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최태원 회장 맞은 상의, 앞으로 목소리 커진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23 14:09: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최태원(왼쪽) 서울상공회의소 회장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3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서울상의 의원총회에 참석해 악수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2.2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국내 최대 경제단체인 대한상공회의소를 이끌게 되면서 업계의 목소리가 커질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특히 국내 4대 그룹 총수가 대한상의 회장에 오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대한상의의 위상이 달라질 것이란 기대가 나온다.

서울상의는 23일 오전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정기 의원총회를 열고 최태원 회장을 제24대 회장으로 선출했다.

관례상 서울상의 회장이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겸하기 때문에 최 회장은 다음달 24일 열리는 대한상의 의원총회에서 대한상의 회장으로 선출된다.

최 회장이 대한상의 회장에 취임하면 2대에 걸쳐 재계 양대 경제단체의 수장을 맡게 된다. 선친인 고(故) 최종현 SK그룹 회장은 1993~1998년 전경련 회장을 맡은 바 있다.

대한상의는 현 정부들어 국내 최대 경제단체로 급부상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국정농단 사건으로 위상을 회복하지 못하는 사이 대한상의는 대표 경제단체로서 입지를 다졌다. 현 정권이 협상 채널로 가장 우선시하는 단체임을 감안한다면 신임 회장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크다.

재계는 대한상의의 높아진 위상과 함께 최 회장의 영향력에 남다른 기대를 걸고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최태원 신임 서울상공회의소 회장이 23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서울상의 의원총회에서 신임 회장으로 선출된 후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2.23. photo@newsis.com
최 회장은 그동안 강조해온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의 외연을 재계 전반으로 확대하고 새로운 변화를 주도하는 데 집중할 전망이다.

상의가 정부 정책에 대해 어떤 목소리를 낼 것인지도 관심이다. 지난해 말부터 '공정경제 3법'(상법·공정거래법 개정안과 금융그룹감독법 제정안)과 '노동 3법'(노동조합법·공무원노조법·교원노조법 개정안) 등 규제 일변도 경제 정책들이 잇따라 국회를 통과하며 재계의 불만이 높아진 상황이다.

또한 상의가 대기업과 중소기업을 아우르는 '맏형' 역할을 할 것이라는 기대감도 있다.

다만, 대한상의가 경제단체의 구심점이 되기는 어려울 것이란 관측도 있다. 대기업 중심의 민간 단체인 전경련과 달리 대중소기업을 합쳐 18만 회원사를 가진 법정 단체인 대한상의가 한 목소리를 내기는 쉽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실제 지난해 현안이 발생하면 대한상의는 주요 경제단체들과 달리 별도로 의견을 내놓는 경우가 많았고, 다른 경제단체들이 목소리를 내도 대한상의가 참석하지 않아 대표성을 잃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