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日매체 "추신수, 올림픽서 日 대표팀에 위협줄 수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23 15:51:11
associate_pic
[덴버=AP/뉴시스]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가 15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 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MLB)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경기에서 1회초 타석으로 향하고 있다. 2020.08.15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추신수가 메이저리그(MLB) 생활을 청산하고 KBO리그행을 택한 것에 외신들도 적잖은 관심을 보였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은 23일(한국시간) 추신수가 SK 와이번스로 향한다고 전했다.

SK는 신세계가 인수한 팀이다.

신세계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추신수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연봉 27억원은 역대 KBO리그 최고액이다. 추신수는 이중 10억원을 사회공헌활동에 사용하기로 했다.

MLB닷컴은 "2018년 올스타에 선발됐던 추신수는 16시즌 동안 218개의 홈런과 157개의 도루를 기록했다"고 소개했다.

클리블랜드 시절 20-20 클럽에 세 차례 가입한 것과 신시내티 레즈, 텍사스 레인저스 등을 거쳤다는 내용도 언급했다.

댈러스모닝뉴스는 "추신수가 새 집을 찾았다"고 표현했다. 이 매체는 "추신수는 16시즌 중 7시즌을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보냈다"면서 텍사스에서 추신수가 남긴 기록들을 언급했다.

일본 매체들도 추신수의 KBO리그행을 보도했다.

스포츠호치는 "아시아 출신 MLB 최다 홈런 기록을 갖고 있는 추신수가 한국행을 택했다"고 전했다. 추신수는 MLB에서만 218개 타구를 담장 밖으로 날렸다.

풀카운트는 추신수의 2020 도쿄올림픽 출전 여부에 주목했다. 이 매체는 "올 여름 개최될 올림픽에 (추신수가) 한국 대표로 뽑히면 일본 대표팀에 위협을 줄 것"이라고 경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