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핸드볼 국가대표 출신 오영란, 자격정지 2년 확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23 18:24:26
후배 선수들 성희롱·품위 훼손
associate_pic
【리우데자네이루(브라질)=뉴시스】 장세영 기자 = 한국 오영란 선수가 13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퓨처아레나에서 열린 여자핸드볼 예선B조 4차전 한국 대 프랑스 경기에서 프랑스의 7미터 스로우를 막아내고 있다. 2016.08.13. photothink@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여자 핸드볼 국가대표 출신 오영란(49)이 자격 정지 2년 징계를 받았다.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는 "지난 17일 심의를 열고 오영란에 선수 권익 침해와 품위 훼손 등의 사유로 자격정지 2년을, 조한준 인천시청 감독에 관리 감독 소홀 등으로 출전 정지 6개월 징계를 확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오영란은 선수 겸 코치로 인천시청에서 뛰던 지난해 7월 후배 선수들에 대한 성희롱과 품위 훼손한 혐의로 6개월 자격정지 징계를 받았다. 조 감독은 2017년 선수들을 사적인 술자리에 불렀다는 이유로 3개월 출전정지 됐다.

그러나 인천시청 선수들은 이들의 징계가 가볍다고 보고 대한체육회에 재심의를 신청했다. 대한체육회는 재심의를 열어 더 무거운 징계를 내렸다.

오영란은 여자 핸드볼을 대표하는 골키퍼였다. 5차례 올림픽에 출전해 은메달 2개, 동메달 1개를 획득했다.

이번 사건이 논란이 되면서 지난해 7월 인천시청에 사표를 내고 사실상 은퇴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