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정용진이 추신수를 직접?…美 출장 때 접촉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23 18:19:07  |  수정 2021-02-23 21:18:38
최근 LA 출장 다녀온 정용진
추신수 직접 만나 영입 관측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메이저리거 추신수가 23일 신세계 이마트 야구단에 전격 합류하자 최근 미국 출장을 다녀온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직접 영입전에 나서 추신수를 데려오는 데 성공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지난해 텍사스 레인저스와 7년 1억3000만 달러(약 1450억원) 계약이 끝나 자유계약(FA) 신분이 된 추신수는 여전히 메이저리그에서 뛸 수 있는 실력을 가졌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그런 그가 한국 복귀를 선언한 데는 정 부회장의 힘이 있었다는 것이다.

추신수는 이번 계약 관련 인터뷰에서 "얼마나 간절한지를 중요하게 생각하는데, 그런 간절함이 보였던 것 같다"고 했다. "신세계그룹 방향성과 정성이 결정에 큰 힘이 됐다"고도 했다. 그러자 재계와 야구계에선 추신수가 언급한 "간절함"과 "정성"이 결국 정 부회장과 만남을 의미할 거라는 추측이 나왔다. 마침 정 부회장은 이달 초 미국 사업 점검 차 약 3주 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출장을 다녀왔다. 이 기간은 추신수가 메이저리그 7~8개팀에서 영입 제안을 받고 거취를 고민하던 시기와 겹친다. 이때 정 부회장과 추신수가 만나 이마트 야구단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재계 관계자는 "이마트 야구단의 인기를 단번에 끌어올리는 데 추신수만큼 좋은 카드가 없기 때문에 정 부회장이 직접 나섰다고 해도 이상하지 않다"고 했다,

이에 신세계그룹은 "사실이 아니다"고 했다. 구단 대표와 단장이 할 일이지 부회장이 직접 나설 일은 아니라는 것이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민경삼 대표가 서울에서 추신수 에이전트와 협상해 영입이 결정됐다"고 했다. 추신수는 연봉 27억원에 계약했다. 10억원은 사회공헌활동에 기부하는 조건이다.

한편 이마트는 이날 프로야구단 SK와이번스를 공식 인수했다. 이마트는 SK텔레콤이 보유한 와이번스 구단 지분 100%(보통 주식 100만주)를 1000억원에 인수했다고 공시했다. 이마트는 "야구단 관련 SK텔레콤 소유 토지 및 건물 매매 건은 향후 별도 계약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마트는 이날 KBO 회원 가입 신청도 완료했다. 창단식 등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2021 KBO리그 시범 경기가 다음 달 20일부터 시작되기 때문에 늦어도 다음 달 초에는 구단명과 구단 앰블럼 등을 확정해 창단식을 열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