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얼음장 밑 물속에서 '단숨에' 80.9m 수영…세계기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23 23:31:12  |  수정 2021-02-23 23:38:14
associate_pic
[테프리체=AP/뉴시스] 23일 체코 공화국에서 '얼음장 아래서 헤엄치기' 남자 부문 세계기록을 세운 프리다이버 데이비드 벤클이 기록 수영 후 기뻐하고 있다. 벤클은 이날 수영복과 고글만 착용하고 숨을 모은 뒤 얼음 장 아래 강물에서 80.9m를 헤엄쳤다. 이 부문에서 프리다이버는 물갈퀴나 다이빙 복, 수영모 캡 및 웨이트를 사용할 수 없다. 
[프라하=AP/뉴시스] 김재영 기자 = 체코 공화국의 프리다이버가 '얼음장 아래 물 속에서 헤엄치기' 남자기록을 세웠다.

데이비드 벤클은 23일 숨을 쉴 수 없는 얼음장 아래 물 속에 들어가 '한 숨'에 80.9m를 잠수 수영하고 얼음장 구멍 밖으로 나와 기네스의 이 부문 남자 최장기록을 경신했다. 

이 경기에서 참가하는 프리다이버들은 수영복과 고글만 착용할 뿐 물갈퀴, 다이빙 복, 수용모 캡 및 웨이트를 사용할 수 없다.

기네스 북의 종전 기록은 2013년 4월에 덴마크 남성이 세운 76.2m이다.

associate_pic
프리다이버 벤클이 얼음장 밑 잠수수영 기록 도전에 앞서 얼음 위에서 정신을 집중하고 있다
벤클은 이날 체코 공화국 북부의 라호스트 소재 호수에서 1분35초 숨을 참으며 프리다이빙했다. 그는 "예상보다 빨리 헤엄쳤다"고 말했다.

얼음 두께가 최소한 30㎝가 되어야 기록으로 인정되는데 이날 호수 얼음 상황이 이 조건을 충족시켰다고 경기 조직위는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