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증시, 막판 매수세 유입으로 다우·S&P 소폭 상승 마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24 06:50:01
나스닥은 채권 금리 상승 극복 못하고 소폭 하락
파월 증언, 정책 변화 우려 해소해 매수세 촉발
다우 0.05% S&P 0.13% ↑나스닥은 0.50% ↓
associate_pic
[뉴욕=AP/뉴시스] 유세진 기자 = 미국 증시는 23일(현지시간) 막판 매수세의 대거 유입으로 이날 종일 이어지던 하락 대부분을 만회하고 다우 지수와 나스닥 지수는 소폭 상승했다. 그러나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큰 폭의 하락세를 나타냈던 기술주들은 장 초반 3.9%에 달했던 하락 폭을 미처 다 회복하지 못해 0.5% 하락 마감했다.

전날에 이어 이날도 장기 채권 금리가 강세를 유지하면서 기술주들의 부진은 계속됐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미국의 경제 회복이 완전하지도, 고르지도 못하고 전망도 불투명하면서 연준은 조만간 초저금리를 바꿀 계획이 없다고 밝혀 정책 변화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해소한 것이 이날 장 막판 매수세의 대거 유입을 촉발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기술주들의 부진은 이날도 여전했다. 페이스북, 디즈니, 넷플릭스를 비롯한 다른 통신주들이 장 초반의 대폭 하락세로부터 회복하는 것을 이끌었고 애플과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같은 빅테크 기업들도 초반 하락세에서 진정되는 기미를 나타냈다.

 지난해 말 S&P 500에 가입한 테슬라는 무려 13.4%나 하락했다가 하락폭 대부분을 만회해 2.2% 하락으로 거래를 마쳤다.

 채권 수익률은 1년 만에 최고 수준에 근접했다.
 
다우존스 산업평균 지수는 이날 15.66포인트(0.05%) 상승한 3만1537.35로 거래를 마쳤다.

S&P 500 지수 역시 3881.37로 장을 마감해 전날보다 4.87포인트, 0.13% 올랐다.

그러나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장 막판 회복세에도 불구하고 67.85포인트(0.50%) 떨어진 1만3465.20으로 떨어졌다.

중소기업 주식들의 거래 상황을 보여주는 러셀 2000 지수는 2231로 폐장해 19.76포인트, 0.88% 하락했다.

10년 만기 재무부 채권 금리는 이날 1.36%로 치솟아 지난 수주 동안 이어져온 급등세를 유지했다. 채권 금리가 오르면 투자자들이 주식으로부터 채권으로 자금을 이동시켜 주가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

한편 서부텍사스원유 4월 인도분은 이날 배럴당 18센트 오른 61.67달러에 거래됐고 브렌트유 4월 인도분 역시 배럴당 13센트 상승해 65.37달러에 거래됐다.

금 4월 인도분은 온스당 1805.90달러로 2.50달러 하락했고, 은 3월 인도분 역시 온스당 27.69달러로 40센트 떨어졌다. 3월 인도분 구리 가격은 파운드당 4.18달러로 4센트 올랐다.

달러화 환율은 1달러당 105.33엔으로 일본 엔화에 대해 가치가 상승했고, 유로화에 대해서도 1유로당 1.2145달러로 가치가 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