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국가대표 출신 축구스타, 초등생 시절 후배 성폭행 의혹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24 10:55:38
A선수 소속 구단 "선수는 사실무근 주장…사실관계 확인 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프로축구 K리그 경기장.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축구 국가대표 출신 스타 플레이어 선수가 초등학생 시절 축구부 후배를 성폭행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이 선수는 국내 한 프로구단에서 현역으로 뛰고 있으며 국가대표 커리어가 있는 스타 선수로 알려져 큰 파장이 예상된다.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는 24일 축구 선수 출신인 C씨와 D씨가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 선배인 A선수와 B씨로부터 수십여 차례에 걸쳐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박 변호사에 따르면 가해자 A선수는 최근 수도권 모 명문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의 스타 플레이어이며, B씨는 짧은 기간 프로선수로 뛴 바 있으며, 현재는 광주지역 모 대학에서 외래교수로 일하고 있다.

사건 당시 A선수와 B씨는 초등학교 6학년이었으며, 피해자 C씨와 D씨는 초등학교 5학년이었다. 당시 모든 축구부원은 주중에 의무적으로 합숙소 생활을 했다.

초등학교 5학년이던 C씨와 D씨는 한 학년 선배이던 A씨와 B씨로부터 합숙소에서 구강성교를 강요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응하지 않거나 가해자들의 마음에 안 들 경우 무자비한 폭행이 가해졌다고 덧붙였다.

박 변호사는 "C씨와 D씨가 가해자들의 '먹잇감'으로 선택된 이유는, 당시 체구가 왜소하고 성격이 여리며 내성적이었기 때문이다. 피해자들은 20여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그때의 일을 생생하게 기억하며 고통스러워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피해자 C씨는 약 8년여간 프로축구 선수로 활약하다 몇 년 전 은퇴했으며, D씨는 이 사건 이후 한국을 떠났다가 최근 한국으로 돌아와 에이전트로 활동하고 있다.

박 변호사는 이들이 가해자로부터 진정성 있는 사과를 원한다고 전했다.

C씨와 D씨와 주장이 사실이라도 당시 초등학생이었던 A선수와 B씨는 형사미성년자인 데다 공소시효도 지나 형사 책임을 물을 수 없다. 또 민법상 불법행위에 의한 손해배상 소멸시효도 지나 민사적인 배상을 받기도 어렵다.

박 변호사는 "피해자들이 날짜와 장소를 모두 특정할 정도로 사건이 구체적이다. 가해자들이 초등학생에 불과해 그들이 저지른 행위를 정당화하려는 어떠한 시도에도 단호히 맞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해당 폭로와 관련해 A선수 소속 구단은 "선수는 사실 무근을 주장하고 있다"면서 "구단 내부에서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