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농구

"머리 못 감게 해야죠"…여자농구 PO 미디어데이 말말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25 16:39:3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범준 기자 =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에서 신한은행 정상일 감독이 각오를 밝히고 있다. 오른쪽은 김단비 선수. 2021.02.25.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여자프로농구 2020~2021시즌 플레이오프 개막을 이틀 앞둔 25일 서울 영등포구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에서는 치열한 입담 대결이 펼쳐졌다.
정상일 신한은행 감독 "선수들 머리 감지 말라고 해야겠어요"
여자프로농구의 '입담꾼'으로 정평이 나 있는 정상일 인천 신한은행 감독은 출사표를 밝힐 때부터 신한은행과 청주 KB국민은행의 플레이오프 대결을 '헤비급과 라이트급의 대결'로 표현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정 감독은 "헤비급을 상대할 때 정공법으로 하면 핵펀치에 KO 될 수도 있다. 박지수를 니킥으로 느리게 만들고, 잽도 많이 날리고 한 방을 조심하면서 준비하겠다"면서 여러 비유를 통해 각오를 드러냈다.

KB국민은행의 '대들보' 박지수에 대해 "워낙 신장이 크고 좋은 선수라 부담이 된다"며 잔뜩 경계한 정 감독은 "작전이 있다면 경기하는 선수들에게 오늘부터 머리를 감지 말라고 해야겠다"고 말했다.

박지수가 여자프로농구 최장신 센터라는 점을 염두에 둔 발언이다.

정 감독은 "박지수가 다른 선수의 정수리만 보면서 농구한다. 그래서 냄새가 좀 나도록 머리를 감지 말라고 해야겠다"며 "경기 당일에는 맨소레담으로 가르마를 타도록 해야겠다"고 말해 좌중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를 들은 신한은행의 김단비는 "오늘부터 정말 머리를 감지 말아야하나"라고 대꾸했다.

그러자 당사자인 박지수는 "나는 그런 것에 정말 둔하다. 머리를 며칠 안 감고 와도 상관없다"고 맞받아쳤다.

KB국민은행의 안덕수 감독도 "머리를 안 감으면 머리를 자꾸 긁게 될 것이다. 그러면 슛감이 떨어질 것"이라며 "머리를 감고 오길 바란다"고 박지수의 편을 들었다.

'머리 냄새 공격'을 바라보던 아산 우리은행의 위성우 감독은 "삼성생명과 우리 팀 중 누가 올라갈지 모르지만, 챔피언결정전에서 KB국민은행을 만나면 우리도 안 씻도록 해야 하는 것인지 생각했다"고 말해 재차 웃음을 안겼다.
우리은행 박혜진 "후배들이 감독님 어떻게 밟을지 궁금해서 우승해야해요"
2012~2013시즌부터 통합 6연패를 달성한 우리은행은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한 뒤 독특한 세리머니를 한다.바로 누구보다 혹독한 훈련을 시키기로 유명한 위 감독을 선수들이 둘러싸고 밟는 척을 하는 세리머니다.

최근 위 감독의 훈련 강도가 예전과 비교해 약해졌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훈련량은 많은 편이다.

우리은행 에이스 박혜진을 향해 '훈련량이 적어진 것이 사실이냐'는 질문이 나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범준 기자 =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에서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이 각오를 밝히고 있다. 오른쪽은 박혜진 선수. 2021.02.25. bjko@newsis.com
그러자 박혜진은 "선수들이 다르게 느낄 수 있는데 나는 훈련량이 줄어든 것에 격하게 공감한다"고 답한 뒤 정규리그 우승 당시 일화를 꺼냈다.

박혜진은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하고 시상식을 하는데 박지현이 '감독님은 언제 밟냐'고 묻더라. 그래서 지금은 아니라고 말해줬다"고 소개했다.

이어 박혜진은 "후배 선수들이 감독님을 어떻게 밟을지 너무 보고 싶다. 기대가 된다"면서 "그래서 꼭 우승하고 싶다"고 굳은 각오를 드러냈다.
김단비 "휴가 세 달 주세요"…정상일 감독 "은퇴해라" 농담
미디어데이 단골 질문인 '우승 공약'에 대한 답변은 이번에 다소 싱거웠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해외 여행과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것이 힘든 탓이다.

위 감독은 "코로나19 떄문에 공약을 하기가 힘든 상황"이라며 "선수들이 원하는 만큼 쉬도록 해주는 것을 공약으로 하겠다"고 밝혔다.

'얼마나 쉬게 해줬으면 좋겠냐'는 질문에 박혜진은 "신중해야 한다. 대표로 왔다고 마음대로 답할 수 없다. 함부로 정하면 후배들에게 혼난다"고 말했다.

안 감독도 "시즌이 시작하는 6월께 훈련 겸 여행을 가는데 이번에는 훈련을 빼고 여행으로만 가도록 하겠다"며 '휴식'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정 감독도 위 감독, 안 감독과 마찬가지로 "해외 여행이 힘든 상황이다. 선수들에게 가장 좋은 것이 긴 휴가이니 그걸 공약으로 걸겠다"고 말했다.

김단비에게도 박혜진과 같이 '얼마나 휴가를 가고싶냐'는 질문이 주어졌고, 김단비는 "예년에는 휴가를 가면 보름이나 한 달이었다. 이번에는 세 달 휴가를 가고 싶다"고 답했다.

이때 '입담꾼' 정 감독이 재치있게 대꾸했다.

대답하는 김단비를 물끄러미 바라보던 정 감독은 마이크를 집어들더니 "은퇴해라"라고 말해 또다시 좌중을 웃겼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