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양현종, 캠프 합류 후 첫 불펜투구…"신인의 마음가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26 11:14:24
"추신수 선배가 응원해줬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화상 인터뷰하는 메이저리그(MLB) 텍사스 레인저스의 양현종. (사진 = MLB닷컴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메이저리그(MLB) 텍사스 레인저스 스프링캠프에 초청 선수로 참가 중인 양현종(33)이 캠프 합류 이후 처음으로 불펜 투구를 했다.

양현종은 26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의 텍사스 구단 스프링캠프 불펜에서 공을 던졌다.

2020시즌을 마친 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양현종은 MLB 진출에 대한 간절함을 보였고, 텍사스와 스플릿 계약(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 소속에 따라 연봉이 달라지는 계약)을 맺었다.

지난 20일 미국으로 떠난 양현종은 MLB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격리를 마친 뒤 24일 구단 스프링캠프에 합류했다. 양현종은 캠프 합류 후 사흘째에 불펜 투구에 나섰다.

양현종은 이날 현지 언론들과 처음으로 화상 인터뷰도 진행했다.

이날 불펜 투구에 대해 양현종은 "밸런스가 조금 부족하다고 느꼈다. 앞으로 보완해갈 것"이라고 전했다.

양현종은 "MLB 스프링캠프에서 경쟁을 해야하는 입장이었기 때문에 (선발 자리가 보장된)KIA 타이거즈에서 뛸 때보다 비시즌 훈련량을 늘렸다"며 "미국에 오기 전 불펜 투구 수를 50개까지 늘렸는데, 오늘은 32개만 던졌다"고 설명했다.

MLB 데뷔를 앞둔 양현종은 KBO리그와 다른 공인구에도 적응해야 한다.

그는 "KBO리그 공인구와 MLB 공인구는 확실히 다르다. 적응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잘 적응하고 있고,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불펜 투구 하는 메이저리그(MLB) 텍사스 레인저스의 양현종. (사진 = MLB닷컴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MLB 입성을 최우선 목표로 삼는 양현종은 "선발이든 불펜이든 관계없다. 내가 결정할 문제가 아니다"고 잘라 말한 뒤 "나의 목표는 그라운드에서 최선을 다하는 것이다. KBO리그에서 14년 동안 뛰었지만, 신인이라는 마음으로 다른 선수들과 경쟁하겠다"고 강조했다.

양현종은 2014년부턴 2020년까지 텍사스에서 뛰었던 추신수로부터 응원을 받았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추신수는 SK 와이번스를 인수한 신세계 이마트 야구단과 연봉 27억원에 계약하고 전격 KBO리그행을 결정, 지난 25일 귀국했다.

그는 "추신수 선배와 문자를 주고받았고, 통화도 했다. 추신수 선배가 도전에 대해 칭찬해주고, 응원해줬다"며 "팀에서 잘 지낼 수 있을 것이라고 힘을 주시기도 했다"고 고마운 마음을 내비쳤다.

양현종은 "추신수 선배가 KBO리그에서 뛰면 더 많은 관중이 찾아올 것이라고 생각한다. 좋은 활약을 펼치셔서 많은 관중을 불러모으길 기대한다"고 역시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30분 간 이어진 인터뷰 막바지에 '이름의 정확한 발음이 궁금하다'는 질문도 나왔다.

이 질문을 받고 폭소를 터뜨린 양현종은 자신의 이름을 또박또박 발음해준 후 "원래 발음은 '양'인데, 몇몇 동료들은 발음이 어려운지 '얭'이라고도 하더라"며 "하지만 '양'이든 '얭'이든 관계없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