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광주/전남

가슴 통증 호소하던 외국인 노동자 사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26 21:48:18
코로나19 검사 결과는 음성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광주 광산경찰서. photo@newsis.com

[무안=뉴시스]맹대환 기자 =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아 병원을 방문했던 외국인 노동자가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후 원룸에서 숨졌다.

26일 광주 광산경찰서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국적 남성 A(31)씨가 이날 오후 3시께 광주 광산구 한 원룸에서 가슴 통증을 호소하다 숨졌다.

전남 광양에서 거주하던 A씨는 전날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아 광주 광산구의 한 병원을 방문했으며,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라는 권유를 받고 이날 오전 광산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진단 검사를 받았다.

이후 지인이 거주하는 광산구 한 원룸에서 검사 결과를 기다리던 중 가슴 통증을 호소하다 사망했다.

같이 있던 지인이 119에 신고했으나 119가 도착했을 당시 이미 숨을 거뒀다.

이날 오후 A씨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이 나왔다.

경찰은 A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부검을 검토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mdhnew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