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타이거 우즈 "수술 성공적, 컨디션도 좋다"…본격 재활 병원으로(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27 13:11:26
associate_pic
[로스앤젤레스=AP/뉴시스]미 프로골퍼 타이거 우즈가 타고 있던 차량이 23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란초 팔로스 베르데스 인근에서 전복돼 한 경찰관이 사고 차량인 제네시스 GV80을 살펴보고 있다. 우즈는 이 사고로 다리를 다쳐 병원으로 이송돼 수술을 받고 있다고 그의 매니저 마크 스타인버그가 밝혔다. 2021.02.24.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자동자 전복 사고로 큰 부상을 입은 타이거 우즈가 후속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26일(현지시간) 우즈의 공식 트위터에는 "타이거는 로스앤젤레스(LA)에 있는 시더스 사이나이 메디컬센터로 옮겨져 오늘 아침 후속 수술을 마쳤다"며 "수술은 성공적이었으며 현재 회복 중이며 컨디션도 좋다"는 글이 게시됐다.

이어 "타이거와 그의 가족들은 지난 며칠 동안 그들이 받은 대단한 지원과 응원에 감사를 표하고자 한다"고 했다.

다만 앞으로는 우즈의 수술 및 재활과 관련된 상황을 공개하지 않겠다고 했다.

우즈는 지난 23일 LA 카운티에서 운전을 하던 중 자동자가 전복되는 사고로 오른쪽 다리에 큰 부상을 입었다.

우즈가 처음 치료를 받았던 하버-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대학(UCLA) 메디컬센터의 원장은 "우즈는 오른쪽 다리뼈에 두 개 이상의 골절이 발생했으며 뼈가 피부를 찢고 돌출됐다"고 CNN에 말했다.

우즈의 다리를 안정시키기 위해 정강이뼈와 종아리뼈에는 철심을 박아 고정했다. 발과 발목뼈는 수술용 나사와 핀이 삽입됐다.

이번 사건을 담당한 경찰은 "우즈는 사고 당시 충돌한 기억을 하지 못한다"며 그가 중상을 입었음을 시사했다. LA카운티 보안당국은 이번 사고와 관련한 영상 등을 전혀 공개하지 않고 있다.

한편 우즈가 옮긴 시더스 사이나이 메디컬센터는 스포츠 재활로 상당히 명성이 높은 곳이다.

CNN은 "우즈가 병원을 옮긴 이유에 대해 관계자들은 구체적인 발표를 하지 않았다"면서도 "이곳은 스포츠 의학 관련 수술과 재활 네트워크가 잘 갖춰진 곳으로 알려져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즈와 가족들이 이 병원에서 계속 치료받기를 원한다면 재활 측변에서 다양한 선택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