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투계 준비하던 印남성, 닭다리의 칼날에 찔려 사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28 07:24:38  |  수정 2021-02-28 07:28:1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 인도 남부 텔랑가나주 로토누르 마을에서 지난 23일 불법 투계를 준비하던 닭 주인이 닭다리에 채운 칼에 찔려 숨졌다고 BBC가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45살의 이 불운한 닭 주인은 도망치려는 닭을 붙잡으려다 칼날에 사타구니를 찔려 병원으로 이송되던 중 과다 출혈로 목숨을 잃었다.

현지 경찰은 불법 투계와 관련된 15명을 추가로 찾고 있다. 불법 투계를 주선한 이들은 과실치사와 불법 도박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주인의 목숨을 앗아간 수탉과 그의 다리에 채워졌던 7㎝ 길이의 날카로운 칼날을 법원에 증거물로 제출했다.

투계는 지난 1960년 인도에서 불법으로 금지됐지만 여전히 농촌 지역에서는 힌두교 축제인 샹크란티를 전후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인도에서는 지난해에도 안드라프라데시주에서 한 남성이 자신의 수탉에 부착한 칼에 목을 찔려 숨졌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