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전남 모 여고 교감 상상초월 갑질 의혹, 철저 감사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1 10:48:05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 주장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구용희 기자 =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은 1일 "최근 전남도교육청이 온갖 갑질과 부조리 의혹으로 신고된 전남 모 여고 교감에 대한 감사를 진행 중이다. 엄정하고 철저한 감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시민모임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전남교육청으로부터 받은 민원 답변서에 따르면 해당 교감이 저지른 갑질 사례는 상상을 초월한다"며 "A교사에게 사적인 용무(자녀 선거 관련·결혼식 참석 등)로 A교사 소유 차량을 운전하도록 지시하는가 하면 수업 중인 A교사에게 부당한 업무(창문 테이프 제거 등)를 지시하기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른바 미운털이 박힌 과학담당 B교사의 과학실 사용(수업 이외 교구준비·교재연구 등)을 제한하고, 또 다른 교직원에게 B교사를 감시하도록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시민모임은 "교사 부모의 외모를 비하하는가 하면 여교사를 성추행하고, 코로나19 자가격리 대상이 아님에도 허위 보고 뒤 연가 신청을 한 의혹들에 대해서도 도교육청이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시민모임은 "교감은 봉건적인 권력을 휘두르는 자리가 아니라 민주적인 학교 운영을 통해 교직 전문가들의 집단지성이 발휘되도록 조율하는 직책이다"며 "교감은 교직원이 재능과 열정을 발휘하도록 지원하고, 학생 교육을 최전선에서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해당 학교 교감의 횡포에 휘둘린 교직원들은 단지 마음에 상처를 입는 데 그치지 않고 스트레스, 자존감 저하, 자진 퇴사(예정)에 이르는 등 학교 교육력이 크게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해당 교감을 철저하게 감사해 학교 현장에서 갑질을 뿌리 뽑겠다는 전남교육청의 강한 의지를 확인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며 "해당 교감은 과오를 깊이 반성하고, 학교구성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시민모임은 "전남교육청이 솜방망이 징계 처분을 하거나 학교 측이 내부고발자를 위협하는 행태를 저지른다면 더 엄중한 책임이 되돌아 갈 것임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ersevere9@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