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오세훈 "이재명 기본주택 동의" vs 나경원·오신환·조은희 "반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1 18:14:16  |  수정 2021-03-01 21:33:49
오세훈 "찬성할 건 찬성하고 반대할 건 반대해"
나경원 "이재명 시즌2 말해서 놀라…포퓰리즘"
조은희 "어려운 사람 많은데 왜 중산층 집 주나"
오신환 "기본소득, 기본주택 개념 자체에 반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오신환(왼쪽부터), 조은희, 나경원,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1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후보 4인 비전합동토론을 앞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03.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김성진 기자 =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기본주택 개념에 대해서 "찬성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나경원 전 의원과 오신환 전 의원,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이에 대해 "절대 반대한다"며 맞섰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진행된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 4인 합동 토론에서 '이 지사의 기본주택을 찬성하냐'는 나 전 의원의 질문에 "찬성한다"며 "기본주택은 제가 서울시장 때 시행한 장기전세주택(시프트) 개념을 그대로 베낀 것"이라고 밝혔다.

오 전 시장은 "지금은 아주 가난하고 어려운 분들에게 임대주택을 준다"면서 "기본주택은 중산층 이하라면 일정한 기간 10년, 20년 사실 수 있는 주택을 준다는 개념"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나 전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뭐가 다른가. 이재명 '시즌2'를 말하는데, 찬성하는 것을 듣고 깜짝 놀랐다"며 "오 전 시장은 '하후상박'(아래는 후하게, 위에는 박하게)을 말하고, 안심소득 공약을 말했는데 본인의 철학하고 맞지 않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의 이야기는 소득 수준에 맞춰서, 소득 수준이 낮은 사람이 먼저 한다든지 요건이 없기 때문에 이것은 포퓰리즘에 불과하다"며, 오 전 시장을 향해 "이 정권의 주택공급 정책과 뭐가 다르냐"고 재차 질타했다.

오 전 시장은 나 전 의원의 비판에 대해 "찬성할 것은 찬성하고 반대할 것은 반대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다른 후보들의 반대도 이어졌다. 조은희 구청장장은 "우리가 지금 돌봐야 될 주거 복지할 분들은 아직 집을 못 얻어서 서울 하늘 아래 내 집을 갖기도 힘든데, 왜 중산층에 시프트(장기전세주택)를 주냐"며 "절대 반대한다"고 했다.

오신환 전 의원은 "기본주택, 기본소득 용어 자체가 갖는 의미를 반대한다"며 "민간이 자율성을 가져야 공공도 같이 커진다. 공공이 모두 주도하는 것은 반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hynot82@newsis.com, ksj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